파파고,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개 부문 수상
파파고,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개 부문 수상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8.02.03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능 중심의 인터페이스로 사용성 높이고 위트있는 그래픽 요소로 브랜드 시스템 확장
파파고 모바일 앱(Apps/software 부문 수상, 위)과 파파고 웹 Gym(Website 부문 수상
파파고 모바일 앱(Apps/software 부문 수상, 위)과 파파고 웹 Gym(Website 부문 수상,아래)

네이버의 인공신경망 기술 기반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Papago)가 세계 3대 디자인상인 ‘iF 디자인 어워드 2018’의 앱/소프트웨어 부문과 웹사이트 부문, 2개 부문에서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올해 iF 어워드에는 54개국으로부터 총 6,400여 작품이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벌인 가운데, 파파고는 올해 처음으로 출품과 동시에 수상하는 쾌거를 안게 됐다.

특히 파파고는 통번역 서비스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를 제공하여 사용 편의성을 높였으며, 위트 있는 그래픽 요소로 브랜드 시스템을 확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각국 전문가들로 구성된 63명의 심사위원단으로부터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앱/소프트웨어(Apps/software) 부문에 선정된 파파고 앱은 핵심 기능인 텍스트, 음성, 대화, 사진 번역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와 가독성 높은 글자 배치, 기능 중심의 컬러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웹사이트(Website) 부문에서 수상한 파파고 웹 Gym은 사용자가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형태의 서비스로, 역동적인 그래프와 위트있는 캐릭터 모션을 통해 사용자의 참여 현황과 과정을 생생하게 구현하고 있다.

네이버 파파고 김준석 리더는 “iF 디자인 어워드를 통해 파파고 서비스의 사용 편의성과 함께 디자인적 우수성도 인정받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사용자들의 피드백과 인공지능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층 더 편리한 번역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