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Curly)' 인간에게 패배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Curly)' 인간에게 패배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8.03.09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딥러닝 기반으로 국제컬링경기 1,321 경기, 1.1만 엔드, 16만 투구샷을 학습하고 실전에 나섰다.

지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최고 인기 종목 중 하나는 컬링이었다. 8일 오후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컬링센터에선 의미 있는 경기가 열렸다.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Curly)' 투구로봇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Curly)' 투구로봇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컬링센터(경기도 이천)에서 개최된 ‘인공지능 컬링로봇 경기 시연회’ 행사로 이날 세계 최초로 열린 AI 컬링로봇 '컬리(Curly)'의 대결 상대는 지난해 이마트배 전국 고등부 컬링대회 우승팀인 강원도 춘천기계공고 컬링팀으로 경기는 컬링 규칙을 그대로 적용해 2엔드로 진행됐다. 

연습경기에서는 컬리가 춘천기계공고팀을 1대0으로 이겨 이변을 예고하는 듯 했지만 빙질 컨디션을 파악한 학생들이 오후 본경기에서 3대0으로 승리해 세계 최초 인간과 로봇의 컬링 대결은 3대0으로 인간의 승리로 끝났다. 

인공지능 컬링로봇(컬리)은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공모를 통해 컬링로봇 개발 주관기관으로 고려대학교 컨소시엄(8개 기관으로 고려대, 울산과학기술원, 엔티(NT)로봇 등)을 선정(’17.4월)했으며 1차년도에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최적의 컬링스톤 투구 전략을 만드는 인공지능 컬링 SW인 ‘컬브레인(CurlBrain)과 인공지능 컬링로봇인 ‘컬리(Curly)’를 60여명의 연구원 참여 개발한 것이다.

인공지능 컬링로봇(컬리) 좌)'스킵로봇' 우)인공지능 컬링 SW ‘컬브레인(CurlBrain)’
인공지능 컬링로봇(컬리) 좌)'스킵로봇' 우)인공지능 컬링 SW ‘컬브레인(CurlBrain)’

컬링로봇은 헤드부(Head)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경기 상황을 인식하고, 딥러닝 기반으로 국제컬링경기 1,321 경기, 1.1만 엔드, 16만 투구샷을 학습했으며, 투구 전략을 스스로 수립하여 빙판 위에서 경기를 수행할 수 있었다.

‘스킵로봇’이 카메라를 통해 인식한 경기 영상을 전송하면, ‘컬브레인’은 이를 토대로 최적의 투구전략을 수립하며, 경기장 반대편에 위치한 ‘투구로봇’은 투구에 필요한 힘, 투구방향, 스톤 컬 회전을 제어하여 스톤을 목표지점으로 투구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다. 참고로 ‘컬리(Curly)’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결합된 로봇이며 실시간으로 빙질이 변화하는 빙판 환경에서 경기를 수행해야 함에 따라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하다.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Curly)’는 정밀한 힘·투구방향·스톤 컬 제어 가능하며, 투구 동작 제어 및 로봇 간 통신 네트워크 구축, 빙판 위에서의 안정적 주행을 위한 트랙션 제어 기술탑재 했다.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Curly)’는 정밀한 힘·투구방향·스톤 컬 제어 가능하며, 투구 동작 제어 및 로봇 간 통신 네트워크 구축, 빙판 위에서의 안정적 주행을 위한 트랙션 제어 기술탑재 했다.

일례로 구글의 ‘알파고’는 인공지능이 수립한 착수점에 사람이 바둑을 두지만, ‘컬리(Curly)’는 인공지능 SW인 ‘컬브레인’과 하드웨어인 ‘스킵·투구로봇’이 상호 연결되어 경기를 수행함에 따라 투구 힘, 방향 제어 등 하드웨어 기술력 뒷받침도 필요하다. 특히, 경기장의 온도, 습도, 정빙 정도 등에 따라 빙판이 불규칙하게 변화하는 특징이 있어, 딥러닝 기반으로 다양한 빙질 환경에 대한 학습을 통해 경기를 수행하는 것이 큰 도전이었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이번 프로젝트에서 개발된 인공지능 핵심기술을 인공지능과 기계협업, 이동 환경에서 컴퓨터 비전 등 다양한 응용분야로 확산시킬 계획이며, 국민들의 컬링에 관심이 높아진 상황을 감안하여, 컬링 경기전략 수립 및 훈련 지원 등에 활용함으로써 스포츠 분야의 인공지능 도입·확산의 계기로 활용할 예정이다.

양환정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개회사를 통해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Curly)’는 인공지능 및 로봇공학 등의 다양한 학문이 융합된 최첨단 기술”라며, “이번 시연회를 계기로 컬링의 대국민 인지도 향상 및 대중화에 기여하고, 인공지능 핵심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 등에 힘쓰겠다.”라고 강조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