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IR, V2X 통신에 혁신적인 '열감응 트래픽 센서' 출시
FLIR, V2X 통신에 혁신적인 '열감응 트래픽 센서' 출시
  • 박현진 기자
  • 승인 2018.03.21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러 서미캠 V2X는 기존 트래픽 신호에 장착되며, 열감응 이미지 데이터를 이용 교차로에서 자동차, 보행자, 자전거를 감지
플러 서미캠 V2X(사진:플러, 편집:본지)
플러 서미캠 V2X(사진:플러, 편집:본지)

플러 시스템즈(FLIR Systems)가  무선 통신을 통해 차량이 운행 중 주변 차량과 신호 등 도로 인프라와 교통, 보행자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수집해 공유하는 기술인 V2X(vehicle-to-everything) 기술 시장을 겨냥한 열감응 트래픽 센서 플러 서미캠 V2X(FLIR ThermiCam V2X) 를 20일 출시했다.

도시 교통환경에서 사용될 플러 V2X 구현 트래픽 센서는 운전자, 보행자 및 자전거 주행자의 안전과 효율성 향상을 목표로 하는 시스템에서 자동차와 교통 인프라가 데이터를 교환하고 공유할 수 있게 해주며, 주변의 자동차와 교통 인프라 간의 정보 통신에 의존해 운전자에게 위험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 관해 경고를 보낸다.

출시된 플러 서미캠 V2X는 기존 트래픽 신호에 장착되며, 열감응 이미지 데이터를 이용해 교차로에서 자동차, 보행자, 자전거 주행자를 감지한다. 자동차는 단거리 전용 통신(DSRC) 기술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속도 및 방향 데이터를 전송하고, 서미캠 V2X는 다른 자동차들이 보내주는 데이터와 함께 보행자 및 자전거 주행자가 있는지 여부를 나타내는 정보를 주고 받는다. 

플러 서미캠 V2X 개요
플러 서미캠 V2X 개요

 

플러 서미캠 V2X는 응급 및 공공 교통수단을 감안해 혼잡한 교차로와 간선도로에서 트래픽 신호의 우선순위를 정할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모든 운전자에게 교통 흐름을 원활하게 하고 안전을 강화해준다. 또한 서미캠은 기존의 도시 교통 시스템과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도시 교통 계획입안자들은 교통 인프라가 미래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하는 한편, 새로 장착되는 기술에 많은 투자를 하지 않아도 된다. 

“플러 사장 겸 최고경영자 제임스 캐논(James Cannon)은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V2X 기술로 미래 자동차를 설계함에 따라 현재 플러 기술이 채택되고 있고 각 도시들이 기술 도래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플러 서미캠 V2X는 보행자와 자전거 주행자 및 자동차를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자동차와 교통 인프라 간에 통신을 가능케 함으로써 세계 도로의 움직임과 안전을 개선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