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KAIST, AI자동화시스템 연구소 개소
신성이엔지-KAIST, AI자동화시스템 연구소 개소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8.04.09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기반 반도체 공장 운영의 핵심인 자동 반송 시스템을 개발하고 사업화 할 예정
이니지편집:본지
이미지편집:본지

KAIST(총장 신성철)와 국내 대표 반도체 장비 솔루션 기업인 신성이엔지(대표 이완근, 김주헌, 이지선)가 산업 인공지능 기술을 집중적으로 연구하기 위한 '신성-KAIST 인공지능 자동화 시스템 연구소’를  9일 개소했다. 두 기관은 중소 및 중견기업의 연구개발을 공동으로 수행하고 개발된 기술을 신속히 사업화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 산학협력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기술은 음성 및 이미지 인식, 게임, 엔터테인먼트 분야 등에 활발히 적용되고 있지만 산업계에서의 활용은 걸음마 단계이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인공지능의 산업적 활용을 목적으로 한 벤처기업들이 설립 중이고 많은 기업들이 산업 인공지능 기술에 주목하고 있다.

이번에 개소한 신성-KAIST 인공지능 자동화 시스템 연구소는 인공지능 기반 기술을 활용해 반도체 공장 운영의 핵심인 자동 반송 시스템을 개발하고 사업화해 국내 중견기업이 글로벌 리더로 성공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다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