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 오브 아메리카, 금융 분야에서 최초로 AI 비서 에리카(Erica) 앱(APP) 출시
뱅크 오브 아메리카, 금융 분야에서 최초로 AI 비서 에리카(Erica) 앱(APP) 출시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8.07.21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리카는 친구에게 돈을 이체하거나 특정 거래내역을 조회하고 금융 습관을 분석하고 지침을 제공함으로써 더 나은 재정적 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되는 통찰력을 갖게 될 것
이미지:뱅크오브아메리카, 편집:본지
이미지:뱅크오브아메리카, 편집:본지

뱅크 오브 아메리카(Bank of America)는 2500 만명의 모바일 클라이언트를 대상으로 금융 서비스 분야에서 최초로 인공지능(AI) 기반 가상 비서 '에리카(Erica)'를 18일(현지시각) 선보였다. 이 혁신은 모바일 디지털 주택 담보 대출(Digital Mortgage Experience), 모바일 자동차 쇼핑 및 금융, 온라인 투자 자문 프로그램(Merrill Edge® Guided Investing) 등을 포함하여 "하이테크, 하이 터치 고객 경험"의 일환으로 은행의 디지털 기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에 따른 결과라고 한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는 미국 내 48개 주에 금융센터를 가지고 있으며, 전 세계 38개국에 5,500개 이상의 지점망을 갖춘 초대형 금융기업으로 1940년 A.P. 자니니 (A-madeo P-eter Giannini)가 샌프란시스코에 뱅크오브이탈리아를 설립한 이후 뱅크오브아메리카로 성장했다. 특히 1958년 최초의 은행신용카드인 뱅카메리카드(BankAmeriCard)를 출시하기도 했다.

AI 금융 비서 에리카는 인공지능, 예측 분석 및 자연 언어의 최신 기술을 기반으로 음성, 텍스트 또는 제스처를 사용하여 은행 업무를 수행하는 새롭고 상호 작용적인 방법을 제공한다. 지인에게 돈을 이체하거나 특정 거래내역을 조회하고 금융 습관을 분석하고 지침을 제공함으로써 더 나은 재정적 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되는 통찰력을 갖게 되며, 에리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고객의 행동을 통해 학습하고 모바일 뱅킹 앱에서 간단하고 복잡한 작업을 행 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또한 신용 점수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앱을 탐색하고 라우팅 번호 또는 가장 가까운 ATM 또는 금융 센터와 같은 주요 정보에 액세스한다. 또 청구서 보기 및 지불 일정, 직불 카드 잠금 및 잠금 해제 등과. 고객은 화면에서 문자 메시지, 말하기 또는 탭핑 등 원하는 방식으로 상호 작용할 수 있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는 2017 년 말 직원들과 함께 이 기술을 시험 운용하기 시작했으며, 올해 3 월에 고객에게 시험 제공하기 시작했으며, 고객의 예상 재무 관련 질문 20 만 가지 이상의 다양한 방법을 학습하고 통합했다.

이제 뱅크 오브 아메리카 고객은 앞으로 몇 달 안에 에리카는 예정된 청구서 및 지불에 대해 고객에게 사전 통지 서비스, 주요 고객 지출 및 예산 정보 및 절약 방법에 대한 조언, 클라이언트가 더 많은 것을 저장하는 방법 식별, 고객에게 카드 변경 사항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되는 신용 카드 및 직불 카드 관리, 예정된 요금 표시 및 거래 내역 및 변경 사항 모니터링 등과 같은 보다 복잡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되며, 이번 출시에는 클라이언트 패턴 및 동작을 기반으로 새로운 기능도 추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