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구글도 위협, 중국 '스마트스피커' 만만치 않다!
아마존·구글도 위협, 중국 '스마트스피커' 만만치 않다!
  • 최창현 기자
  • 승인 2018.08.22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2분기 알리바바·샤오미 급부상...中시장 규모 美 수준으로 팽창
알리바바의 'Tmall Genie' 스마트 스피커(사진:알리바바)
알리바바의 'Tmall Genie' 스마트 스피커(사진:알리바바)

구글이 올해 2분기 전세계 스마트스피커 시장에서 아마존을 제치고 시장 점유율 2위를 기록했다. 또한 놀랍게도 1년 전 이 시장에서 존재감조차 없던 중국 알리바바(AliBaba)와 샤오미(Xiaomi)가 각각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물론 중국시장을 기반으로 한 점유율 이지만 이 분야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른 것이다.

구글 또한 기존 아마존의 아성을 무너트리며, 기간중 전년 동기에 비해 출하량이 420%나 증가하는 놀라운 성장세를 보이며 영원한 1위를 고수할 것 같았던 아마존을 2위로 끌어 내렸다. 지난 16일(현지시각) 나온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커낼리스(Canalys)의 2분기 전세계 스마트스피커 시장 보고서 결과다.

샤오미의 모든 스마트홈 제품의 허브가 되도록 설계된 'Mi AI 스피커'(사진:샤오미)
샤오미의 모든 스마트홈 제품의 허브가 되도록 설계된 'Mi AI 스피커'(사진:샤오미)

보고서에 따르면 2분기 전세계 스마트스피커 시장 출하량은 전년 동기의 580만대에 비해 187% 성장한 1860만대였다. 커낼리스는 2분기 글로벌 스마트 스피커 시장보고서를 통해 구글이 구글홈 출하량을 전년동기보다 449%나 늘리는 성장세로 2분기 세계 스마트스피커시장 1위(출하량 540만대)를 유지했다고 전했다. 이에따른 구글의 2분기 시장 점유율은 32.3%였다. 이는 지난해 동기의 점유율 16.9%를 크게 웃돈 수치다.

반면 아마존의 이 시장 점유율은 24.5%(출하량 410만대)로서 지난해 2분기(82.3%)에 비해 크게 하락했다. 출하량도 지난해 동기에 비해 14%나 감소했으며, 구글과 아마존은 분기중 유럽과 아시아 시장 확대에 성공했지만 여전히 미국시장 수요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세계 출하량 가운데 미국 시장 의존율은 아마존이 68%, 구글이 58%를 각각 기록했다.

올해 2분기 '세계 스마트스피커 시장'에서 구글이 원조 아마존을 누르고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의 알리바바와 샤오미가 3,4위에 올랐다(출처:커낼리스)
올해 2분기 '세계 스마트스피커 시장'에서 구글이 원조 아마존을 누르고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의 알리바바와 샤오미가 3,4위에 올랐다(출처:커낼리스)

특히 중국시장은 2분기 중 전세계 스마트스피커 출하량 증가율의 52%를 담당했다. 이는 16%에 그친 미국시장과 대비된다. 알리바바는 중국시장에서 300만대를 출하하면서 중국시장에서 50%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샤오미도 자사의 샤오미 미니AI 스마트스피커 200만대를 출하해 전분기 대비 228%의 급성장세로 올해 2분기 중 알리바바와 샤오미는 중국 스마트스피커 시장 총 출하량의 90%를 차지했다. 중국 업체들의 중국시장 출하량은 이들의 전세계 스마트스피커 시장 점유율에서 큰 비중을 차지했다. 전세계 시장 3위는 알리바바(점유율 17.7%,출하량 300만대), 4위는 샤오미(12.2%, 200만대)였다.

비록 2분기 출하량이라 하지만 이 추세라면 조만간 중국 스마트스피커 시장이 미국시장을 앞지를 것으로 예상된다. 알리바바와 샤오미는 공격적인 가격과 언어, 인구 등 자국의 어드벤테이지를 기반으로 한 수요를 만들어 내고 있다. 또 두 회사 모두 재정적 배경을 바탕으로 한 마케팅과 하드웨어 보조금을 사용하면서 재빨리 자신들만의 사용자 기반을 다져가고 있다.

미국에 이어 무섭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스마트스피커 시장(출처:커낼리스)
미국에 이어 무섭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스마트스피커 시장(출처:커낼리스)

또한 보고서에 따르면 스마트스피커 시장에서 애플은 알리바바, 샤오미에 이어 ‘기타’ 통계로 분류됐다. 이는 앞서 나온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의 2분기 스마트스피커 시장 보고서에서 기간 중 애플이 70만대의 애플 홈팟을 출하해 스마트스피커 시장 4위를 차지했다는 집계와 차이를 보인다. 커낼리스는 구글과 아마존의 저가형 스피커(구글홈 및 에코닷)의 경우 최저 30달러로 판매하는 경쟁의 영향 등으로 2분기 중 전세계 스마트스피커가 1680만대나 공급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현재 알리바바의 T몰 지니X1은 북경어(만다린)을 사용하고 있으며, 지난 8일부터 중국 전역에서 판매되기 시작했다. 이 스마트스피커는 인식된 사용자가 중국어로 “T몰 지니”라고 말하면 인공지능(AI) 및 인터넷연결을 통해 작동하면서 일정 체크, 일기예보검색, 음악재생 및 변경, 스마트홈 기기 제어 등을 지원한다. 디자인은 검은색과 흰색 두가지 제공되는데 아마존 에코 디바이스들과 같이 알리바바 T몰에서 물건을 구매하는 기능도 제공하면서 자국 고객들의 쇼핑을 단순하게 만들어 줄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현재 중국의 인구는 약 14억명으로 20일 중국인터넷정보센터가 제 42차 '중국 인터넷 네트워크 발전에 관한 통계 보고서(중국어 원문 다운받기)'를 통해 중국 인터넷 인구가 8억 명을 넘었으며, 그 중 71%인 5억 6900만명이 인터넷 상거래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