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인식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 새 옷 입는다
음성인식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 새 옷 입는다
  • 권현주 기자
  • 승인 2018.09.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 개편과 함께 누구가 제공하는 7가지 디바이스와 36개 서비스를 더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누구 애플리케이션을 대폭 업그레이드
브랜드 디자인 개편과 함께 누구가 제공하는 7가지 디바이스와 36개 서비스를 더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자료:SKT, 편집:본지)
브랜드 디자인 개편과 함께 누구가 제공하는 7가지 디바이스와 36개 서비스를 더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자료:SKT, 편집:본지)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 출시 2주년을 맞아 브랜드 디자인을 개편한다고 16일 밝혔다. 누구(NUGU)는 음성인식을 기반으로 하는 SK텔레콤의 AI 플랫폼으로, ‘누구 미니’와 ‘T맵x누구’, ’Btv x누구’에 이어 ‘누구 캔들’ 등을 연이어 출시하며 보다 넓은 AI 플랫폼으로 진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SK텔레콤은 누구브랜드 핵심 의미를 '세상을 담는 프레임'으로 선정했다. 특히 누구 브랜드는 '누구'의 한글 자음 'ㄴ'과 'ㄱ'의 형태소를 활용해, '세상을 담는 프레임'을 알기 쉽게 표현했으며, 브랜드 디자인 개편과 함께 누구가 제공하는 7가지 디바이스와 36개 서비스를 더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누구 애플리케이션을 대폭 업그레이드했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간단한 설정으로 디바이스를 제어할 수 있는 ‘디바이스 컨트롤러’와 누구 이용에 궁금점이 있으면 해결해주는 ‘솔루션 메시지 카드’, 그리고 인기 있는 발화문을 안내해주는 ‘인기대화’ 등의 기능을 추가해 고객 편의를 크게 높였다.

한편 SK텔레콤 박명순 AI사업 유닛장은 “고객의 모든 삶에 인공지능이 녹아들 수 있는 확장성을 가지면서, 더 나아가 AI의 미래와 목표를 보여주기 위해 브랜드 변경을 결정했다”며, “SK텔레콤은 인공지능 누구가 고객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삶의 동반자(Life Companion)'로 거듭날 수 있도록 AI 선도 이미지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