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심, 심전도·심박수·체온 측정 위한 손목 착용 플랫폼 출시
맥심, 심전도·심박수·체온 측정 위한 손목 착용 플랫폼 출시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8.10.0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SP 2.0… 독자적인 센서와 헬스 모니터링 기술 탑재로 설계∙검증 기간 최대 6개월 단축
손목 착용 시계 안에 내장되어 있는 HSP 2.0폼 팩터로 심전도, 심박수, 체온을 즉각 측정할 수 있다. 
손목 착용 시계 안에 내장되어 있는 HSP 2.0폼 팩터로 심전도, 심박수, 체온을 즉각 측정할 수 있다. 

신속한 프로토타이핑(prototyping), 평가, 개발을 지원하는 ‘HSP 2.0(Health Sensor Platform 2.0)’을 맥심 인터그레이티드가 1일 출시했다. 설계자는 HSP 2.0을 활용해 손목 착용 웨어러블(wearable) 디바이스에 심전도(ECG), 심박수, 체온 모니터링 기능을 탑재하고 개발 기간을 최대 6개월 앞당길 수 있다. 

HSP 2.0은 심박수, 체온과 함께 임상 등급 심전도 측정 기능을 손목 착용 폼 팩터에 통합한 유일한 솔루션이다. 손목에 착용하는 타입의 웨어러블 디바이스는 일상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지만 정확한 심전도 측정이 어렵다. 정확성을 위해서는 가슴에 착용하는 스트랩을 통해 신체 다른 부위에서 측정이 이뤄져야 한다.

체온도 마찬가지로 정확한 측정을 위해서는 손목이 아닌 다른 부위에서 온도계로 측정 해야 한다. 맥심 HSP 2.0은 독자적인 센서와 헬스 모니터링 기술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한다. 손목 착용 시계 안에 내장되어 있는 HSP 2.0폼 팩터로 심전도, 심박수, 체온을 즉각 측정할 수 있다. 

강력한 기능의 하드웨어와 펌웨어는 설계·검증 기간을 최대 6개월까지 단축시켜 준다. HSP 2.0은 ARM 엠베드(Mbed™)를 지원해 고도의 추상화(abstraction)로 소프트웨어 툴의 유지보수 필요성을 없애고 방대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라이브러리를 제공한다. HSP 2.0은 진단을 위해 데이터를 플랫폼에 저장하거나 PC로 전송해 분석한다.

또한 다른 웨어러블과 달리 데이터 측정값을 웨어러블 사용자가 소유하기 때문에 개인정보 유출을 막고 사용자가 직접 본인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다. 오픈 플랫폼인 HSP 2.0은 설계자가 보드 상에서 자신의 알고리즘을 검증할 수도 있다. 이미 입증된 모듈형 포맷은 새로운 센서에 빠르게 적용 가능하다. 

한편 HSP 2.0은 다윈(DARWIN) 저전력 마이크로컨트롤러(MCU) MAX32630, 심박동 알고리즘이 내장된 초저전력 생체인식 센서 허브 MAX32664, 고도로 통합되고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초저전력 전력 관리 솔루션 MAX20303, 섭씨 ±0.1°C 정확성을 자랑하는 체온 센서 MAX30205, 초저전력 싱글 채널 통합 생체 전위 및 생체 임피던스(BioZ) 측정 아날로그 프론트 엔드(AFE) 솔루션 MAX30001, 초저전력 광 맥박산소측정기 및 심박동 센서 MAX86141 등을 포함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