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타트업 ‘쿨잼컴퍼니’ 음악 인공지능기술 미국 UC 버클리대학교에서 주목받다.
국내 스타트업 ‘쿨잼컴퍼니’ 음악 인공지능기술 미국 UC 버클리대학교에서 주목받다.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8.10.02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악 인공지능 분야 성공 잠재력 인정받아
네이버 계열 벤처캐피탈인 스프링캠프로부터 투자유치를 받은 쿨잼컴퍼니 팀원들
네이버 계열 벤처캐피탈인 스프링캠프로부터 투자유치를 받은 쿨잼컴퍼니 팀원들

 

유망기술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K-ICT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지난달 28일 허밍 기반 작곡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험온(HumOn)’을 개발한 쿨잼컴퍼니(대표 최병익)가 네이버 계열 벤처캐피탈인 스프링캠프로부터 투자유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쿨잼컴퍼니가 개발한 험온은 음악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허밍으로 누구나 쉽게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 수 있게 해주는 앱으로 유명하며 현재 35만명의 누적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음악과 인공지능(AI)의 융합을 도모하는 국내 음악 스타트업이다.

특히 5월 한국팀 최초로 미국 UC 버클리대학교에서 운영 중인 탑 액셀러레이터 중 하나인 ‘스카이덱(SkyDeck)’의 2018년 가을 코호트(Cohort)팀으로 선발돼 눈길을 끌었다.

쿨잼컴퍼니 팀의 일부는 현지에서 유튜버 등의 영상 제작자들을 위한 동영상 배경음악 음원서비스 ‘사운즈업(SoundsUp)’을 개발 중이며, 사운즈업에는 험온에도 적용 중인 인공지능 기술과 쿨잼컴퍼니와 협업 예정인 아티스트들이 제작한 프리미엄 음원이 제공될 예정이다.

사용자가 자신의 영상에 필요한 음악을 좀 더 쉽고 편리하게 찾아 저렴한 가격에 쓸 수 있게 하는 것이 서비스의 목적으로, 영상 음악을 찾는 이들의 골칫덩어리였던 저작권 문제 역시 해결 가능하다.

또한 현재 개발 중인 사운즈업의 베타 버전은 11월 데모데이에서 첫 공개될 예정이며, 9월 미국 법인으로의 플립(Flip)을 마치며 본격적인 글로벌 진출을 위한 모든 준비 단계를 마쳤다.

쿨잼컴퍼니 최병익 대표는 “스프링캠프가 음악 인공지능이 만들어 갈 비전에 깊은 공감을 표현하며 플립 과정에서 도움과 지지를 아끼지 않은 덕에 미국에 소프트랜딩 할 수 있었다”며 “한국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미국 진출 사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열심히 달려보겠다”고 말했다.

스프링캠프 남홍규 부대표는 "쿨잼컴퍼니는 뛰어난 인력, 신뢰, 기술력을 갖춘 팀으로서 글로벌 음악 인공지능 분야를 선도하며 큰 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