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쇼단, 한국 IoT기기 취약점 정보 노출 1위
구글 쇼단, 한국 IoT기기 취약점 정보 노출 1위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8.10.10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대책 강화해야 2015년 이후 IoT 보안 취약점 신고는 962건
사물인터넷(IoT)검색엔진 쇼단(shodan.io) 홈페이지 캡처
사물인터넷(IoT)검색엔진 쇼단(shodan.io)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초 사물인터넷(IoT)검색엔진 쇼단(shodan.io)은 인터넷에 연결된 모든 기기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곳이다. 정보에는 시스템상 허점 등 취약점도 포함되어 해커들이 공격대상을 물색할 때 주로 사용된다. 이런 이유로 쇼단은 어둠의 구글, 해커들의 놀이터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 심각한 것은 ‘쇼단’에 국내 IoT기기 취약점 정보가 대량 노출되고 있지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인터넷진흥원의 파악 및 대응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에 따르면 쇼단에서 가장 인기 많은 필터인 ‘webcam(웹캠)’으로 검색한 결과 한국에서 404개가 검색되어 국가 중에서 세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CCTV’검색 건수는 1,140개 검색되어 1위를 차지했다. 이 중 비밀번호조차 설정 안 되어있는 카메라들은 별도의 해킹과정 없이 바로 접근하여 실시간으로 영상을 볼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쇼단(shodan.io) 홈페이지 캡처
쇼단(shodan.io) 홈페이지 캡처
실제 노출되고 있는 CCTV화면 예(사진:쇼단 홈페이지 캡처)
실제 노출되고 있는 CCTV화면 예(사진:쇼단 홈페이지 캡처)

쇼단에서는 IP카메라 뿐 만 아니라 인터넷에 연결되는 기기라면 모두 검색이 가능하여 잠재적 위험성이 크다. 실제로 쇼단에서 검색한 정보를 토대로 군사기밀 노출, DDoS 공격, 랜섬웨어 공격 등의 피해사례들이 발견된 바 있다. 산업제어시스템, 라우터, 교통 관제 시스템, 의료 기기, 냉장고 등 24시간 가동되는 장치들의 피해도 더욱 우려된다.

송희경 의원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최근 한국인터넷진흥원은 통신사와 기업·IoT 실증 사업·보안업체 등이 활용할 수 있도록 IoT 기기 보안 취약점 정보를 검색하는 ‘한국형 쇼단’을 개발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45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올해 말 개발 완료 계획이다. 그러나 전세계적으로 일반인들에게도 공개된 쇼단의 문제점들에 대해서는 별다른 대책을 취하지 않고 있어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IoT 관련 보안 취약점 신고 및 조치건수(출처:인터넷진흥원)
IoT 관련 보안 취약점 신고 및 조치건수(출처:인터넷진흥원)

정보보안과 물리적 보안을 융합한 보안 대책이 대두되는 상황에서 다양한 위험에 보다 정확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 특히 올해부터 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시행중인 ‘IoT보안 인증제’는 현재까지 4곳의 업체가 신청하여, 통과된 업체는 1곳에 불과했다. 송 의원은 “정부는 쇼단에 노출되고 있는 국내 IoT기기 취약점을 인지 및 분석하여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야 한다.”라며, “민간의 사이버보안역량을 강화하는 화이트해커들이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송희경 의원은 IP카메라의 보안 취약성을 지적하며 장관에게 사이버 보안을 전적으로 담당하는 CSO(Chief Security Officer) 제도를 마련하고 조직을 구축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