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컨퍼런스, 엔비디아 AI 컨퍼런스 2018 성료
인공지능 컨퍼런스, 엔비디아 AI 컨퍼런스 2018 성료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8.11.0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천여 명이 넘는 국내외 유수의 기업, 대학, 연구기관, 스타트업 및 정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

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인공지능(AI)과 딥 러닝 분야의 최신 기술 트렌드와 성공사례를 공유하는 ‘엔비디아 AI컨퍼런스 2018’가 3,000여 명이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뜨거운 관심 속에 개최됐다.

행사전경
행사전경

이번 행사에서는 엔비디아를 비롯한 업계 선도기업의 전문가들이 최근 AI 및 딥 러닝 기술 현황과 다양한 산업군의 적용사례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의 시작을 알린 엔비디아 코리아 유응준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국내 최대 AI 컨퍼런스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소감을 전하며, AI가 성공하기 위한 세 가지 필수 전략으로 많은 데이터와 다양한 알고리즘,그리고 이를 처리하기 위한 GPU로 꼽았다. 뿐만 아니라, 국내 AI 개발 전문인력 양성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이어 기조연설자로 나선 마크 해밀턴(Marc Hamilton) 엔비디아 솔루션 아키텍처 및 엔지니어링 부문 부사장은 컴퓨팅 기술의 미래를 조망하며, 엔비디아가 이에 어떻게 대비를 하고 있는지를 소개했다.특히, 엔비디아는 AI와 슈퍼컴퓨팅(HPC)를 결합한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데이터 사이언스 및 머신러닝 용으로 설계된 래피즈(RAPIDS) GPU 가속 플랫폼을 자세히 소개했다. 래피즈는 대량의 데이터를 분석해 전례없는 속도로 정확하게 비즈니스 예측을 수행하도록 돕는 플랫폼으로, 쿠다(CUDA)와 이의 글로벌 생태계에 기반해 구축됐다. 마크 부사장은 “엔비디아는 래피즈 플랫폼을 통해GPU가 가속화하지 못한 마지막 영역까지 기술을 확장했다”고 설명했다.

마크 해밀턴 엔비디아 솔루션 아키텍처 및 엔지니어링 부문 부사장이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마크 해밀턴 엔비디아 솔루션 아키텍처 및 엔지니어링 부문 부사장이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이 외에도, 마크 부사장은 그래픽, 자율주행 자동차, 로보틱스 기술을 소개하며 이전 CPU 컴퓨팅으로 불가능했던 기술을 엔비디아 GPU 플랫폼을 활용하는 사례를 공개해 큰 호응을 얻었으며, 이어, 김 윤 SK텔레콤 AI 연구센터장이 기조연설자로 나서 엔비디아와 함께 일궈낸 성공사례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SK텔레콤은 데이터를 활용해 고객 서비스를 향상시키는데 엔비디아의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특히 김 윤 센터장은 “방대한 데이터와 기존에 구축한 데이터를 AI화 시키는 작업에 엔비디아의 GPU가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오후에는 딥러닝(Deep Learning & AI), 자율주행 & 오토노머스 머신(Autonomous Driving, AI Industry & Autonomous Machines), 고성능 컴퓨팅 & 슈퍼컴퓨팅(HPC / Supercomputing), 데이터센터 & 클라우드(Data Center & Cloud, AI Startup) 등 총 6개 주제로 엔비디아뿐 아니라 네이버랩스, SKT, SK하이닉스, 현대모비스, LG CNS, KAIST, KISTI를 포함한 국내외 주요 AI 관련 기업, 그리고 학계 전문가가 발표자로 참여해 최신 기술 트렌드와 산업별 혁신사례를 소개하는 약 40여개의 심도있는 세션이 진행됐다.

한편, 행사 현장에는 엔비디아 기술을 도입해 활용중인 파트너들의 전시부스가 마련돼 있어 참관객들이 엔비디아의 기술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됐으며, 발표 세션과 다양한 주제의 기술세션으로 구성된 이번 엔비디아 AI 컨퍼런스는 참관객 대부분으로부터 "국내 AI 산업 발전과 AI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한 발견과 혁신의 장을 제공" 했다는 평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