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글로벌 AI 인재 영입 본격화
카카오, 글로벌 AI 인재 영입 본격화
  • 정한영 기자
  • 승인 2018.11.1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AI 인재 확보 위해 KOCSEA 주최 기술 심포지엄 참여
행사이미지(사진:KOCSEA)
행사이미지(사진:KOCSEA)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조수용)가 글로벌 AI 우수 인재 영입에 적극 나섰다. 카카오는 KOCSEA(한국정보과학기술자협회)의 주최로 10일, 11일(현지시간) 양일간 캘리포니아 쿠팡 실리콘 밸리 사무소에서 개최된 ‘코세아 기술 심포지엄 2018(KOCSEA Technical Symposium)’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KOCSEA(한국정보과학기술자협회)는 컴퓨터 분야 재미 한인들 간의 상호 교류와 협력 증진을 위해 1983년 설립된 비영리 단체로, 미국 전역에 있는 700명 이상의 회원들이 활동중이다.

올해로 19회를 맞는 ‘KOCSEA Technical Symposium 2018’은 컴퓨터 관련 학계 및 업계에 종사하는 100여 명의 재미 한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심포지엄으로  홍콩과학기술대학교(Hong Kong University of Technology and Technology)의 컴퓨터 과학부 교수이며, 현재 네이버 Clova AI 팀을 이끌고 있는김성훈 리더와 삼성전자 NLP 관련 연구를 주도하는 AI 센터 김지희 부사장 등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초청 강연, 대학원생을 위한 포스터 세션, 진행중인 연구에 대한 발표 및 최근 기술 동향에 대한 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카카오는 지난해에 이어 심포지엄 참여와 함께 채용 부스를 운영하는 등 해외 인재들과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카카오 김병학 AI랩 총괄 부사장은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인 ‘카카오 i’에 대해 소개하고, 카카오가 보유한 인공지능 기술 및 서비스를 비롯해 카카오가 꿈꾸는 인공지능의 미래 등을 설명해 호응을 얻었다. 또 심포지엄에 앞서 카카오는 실리콘 밸리의 개발자 100여 명과의 간담회를 통해 인공지능 관련 자유로운 토론의 자리를 만들고, 스탠포드 대학 석박사생들과의 오찬 자리를 마련해 진로상담을 돕기도 했다. 

한편 카카오는 최근 AI 인재 확보를 통한 자사 역량 강화에 힘써왔다. 석박사 재학생 상시 연구 지원 프로그램, 블라인드 전형 방식을 통한 신입 개발자 공채, AI분야 석박사 상시 채용 및 주요 대학 설명회, 각종 산학 협력 등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지난달 열린 미국 시애틀 지역 한인 IT 전문가 모임 '창발(창의와 발명)' 주최 '2018 창발 컨퍼런스'에 참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