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2019년 ‘에코엑스퍼트’ 주요 전력부문 마스터 레벨 파트너 공개
슈나이더, 2019년 ‘에코엑스퍼트’ 주요 전력부문 마스터 레벨 파트너 공개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8.12.2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레벨에서 혁신 제공한 슈나이더일렉트릭 파트너사 포함
슈나이더일렉트릭이 자사 에코엑스퍼트 프로그램의 주요 전력부문 마스터 레벨 발표
슈나이더일렉트릭이 자사 에코엑스퍼트 프로그램의 주요 전력부문 마스터 레벨 발표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자사 ‘에코엑스퍼트(EcoXpert™)’ 프로그램의 2019년 주요 전력 부분 마스터 레벨을 획득한 파트너 기업을 28일 발표했다. 에코엑스퍼트(EcoXpert) 프로그램은 슈나이더일렉트릭이 인증한 파트너의 글로벌 네트워크로 시스템 통합업체, 애플리케이션 제공업체 및 업계의 기술 전문가를 대표하는 전 세계 50개국 3500개의 회원사로 이루어져 있다.

모든 회원사는 공장 교육, 전문적 개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최신 기술 및 솔루션 지원에 대한 접근이 가능하며, 특히 마스터 레벨 기업은 매해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채널 관리자가 기업의 우수성을 평가해 선정된다. 혁신적 전력 관리 솔루션 개발 부문뿐만 아니라, 주요 빌딩, 데이터센터, 산업 시설 및 유틸리티 인프라에 안전하고 효율적이며 안정적 전력을 제공한 기업이 해당된다.

또한 선정 기업은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연구·개발 팀과 긴밀히 협력하며 기업 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맞춤형 혜택을 받을 수도 있다. 이번 2019년 에코엑스퍼트 프로그램의 주요 전력 부문 마스터레벨 파트너사로 총 28개 기업을 선정했다. 한국에서는 ㈜삼아테크노솔루션이 2018년에 이어 다시 한 번 선정됐으며, 주요 전력 부문 에코엑스퍼트 파트너사는 저압 및 고압 장비 사용 고객을 위해 설계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개방형 IoT 지원 상호운용 아키텍처인 에코스트럭처파워(EcoStruxure Power)에 대해 인증 및 교육을 받는다. 

에코스트럭처 파워는 향상된 보안, 신뢰성, 성능, 산업 표준 준수를 제공한다. 또한 IoT, 이동성, 센서, 클라우드 컴퓨팅, 사이버 보안 등의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커넥티드 제품 및 엣지 컨트롤에서 앱, 분석,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모든 레벨에서의 혁신’을 제공한다. 현재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는 2만개 이상의 시스템 통합업체를 지원하고 150만개 이상의 시설을 연결하는 48만개 이상의 설비에 구축되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에코빌딩 부문 수석부사장 로랑 바타유(Laurent Bataille)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사용자에게 혁신과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각 지역 통합 파트너와의 파트너십에서 나오는 시너지를 통해 이를 달성하고 있다”며 “파트너들은 전력 데이터를 정보에 입각한 비즈니스 의사 결정으로 이어지도록 돕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역량을 갖춘 신뢰성 있는 전문가임을 입증받았다. 전 세계 시설에서 향상된 연결, 실시간 운영, 스마트 분석을 지원하기 위해 에코스트럭처 파워 플랫폼을 활용해 배전의 미래를 개척하는 세계 최고의 주요 전력 부문 마스터 레벨 에코엑스퍼트를 발표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