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엔비디아, 자율주행과 지능형 조종석을 통합하는 AI 차량 개발 계획 공개
벤츠-엔비디아, 자율주행과 지능형 조종석을 통합하는 AI 차량 개발 계획 공개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9.01.09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차량 아키텍처의 핵심으로 활용해, 고급 모빌리티 기술 구현을 위한 AI 소프트웨어를 처리할 수 있는 에너지 효율적인 고성능 컴퓨팅 아키텍처를 구축할 계획
사진은 'CES2019에서 공개한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의 컨셉트카 (concept car)인 '비전 우라네틱(Vision URBANETIC)'(사진:다임러)
사진은 'CES 2019'에서 공개한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의 컨셉트카 (concept car)인 '비전 우라네틱(Vision URBANETIC)'(사진:다임러)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와 엔비디아가 차세대 인공지능(AI) 자동차 개발을 위해 협력을 확대한다. 현지시간 1월 8일부터 11일까지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CES 2019에서 사야드 칸(Sajjad Khan) 메르세데스-벤츠 디지털 자동차 및 모빌리티 담당 부사장과 젠슨 황(Jensen Huang)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는 양사가 구현할 차세대 AI 차량과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에 대한 계획을 8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양사의 파트너십은 오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양사는 지난해 CES 2018에서 미래의 조종석을 구현한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를 공개했었다. 이는 조종석에 AI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현재 7개 차량 모델에 탑재됐으며, 올해 9개 모델에 추가 적용될 예정이다. 더불어, 지난 7월 양사는 보쉬(Bosch)와 함께 올해 하반기부터 미 산호세에서 로보택시(robotaxi) 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한 공동 프로젝트에 착수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사야드 칸 메르세데스-벤츠 디지털 자동차 및 모빌리티 담당 부사장(왼쪽)과 젠슨 황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가 양사가 구현할 차세대 AI 차량과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에 대한 계획을 공개했다(사진:엔비디아)
사야드 칸 메르세데스-벤츠 디지털 자동차 및 모빌리티 담당 부사장(왼쪽)과 젠슨 황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가 양사가 구현할 차세대 AI 차량과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에 대한 계획을 공개했다(사진:엔비디아)

이번 파트너십으로 양사의 협력 범위가 차량 전반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또한, 엔비디아 드라이브(NVIDIA DRIVE)를 차세대 차량 아키텍처의 핵심으로 활용해, 고급 모빌리티 기술 구현을 위한 AI 소프트웨어를 처리할 수 있는 에너지 효율적인 고성능 컴퓨팅 아키텍처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재 자동차의 소프트웨어 기능은 차량 전반에 분산되어 있는 수십개의 전자제어장치(ECU)로 실행되며, 각 유닛은 차창, 파워 스티어링, 브레이크 등 각기 다른 기능을 제어한다.

특히 차세대 차량 아키텍처는 엔비디아 드라이브 AGX 플랫폼의 에너지 효율적인 고성능 컴퓨팅과 메르세데스가 보유한 100년 이상의 자동차 엔지니어링 경험을 결합하여 더욱 강력한 기능과 비용 효율성을 제공하게 된다. 차량 내 컴퓨팅을 중앙집중화하고 통합할 경우 자율주행 경험이나 AI 기반의 사용자 경험을 위한 고급 소프트웨어 기능을 보다 수월하게 결합 및 업데이트 할 수 있다.

한편 양사가 이번 협약으로 개발하게 될 슈퍼컴퓨터를 통해 안전한 자율주행부터 혁신적인 편의 기능에 이르는 AI 기능을 메르세데스-벤츠 차량 내부와 조종석에 구현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