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 석상옥 자율주행머신부문장 네이버랩스의 새 대표로 내정
네이버랩스, 석상옥 자율주행머신부문장 네이버랩스의 새 대표로 내정
  • 권현주 기자
  • 승인 2019.02.1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는 석 대표가 네이버랩스의 그동안의 연구개발 비전과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 내부 승진 인사를 단행한 것으로
네이버랩스 석상옥 신임대표(사진:네이버)
네이버랩스 석상옥 신임대표(사진:네이버)

네이버랩스는 2013년 네이버의 사내 기술연구 조직으로 출발해 2017년 1월 별도 법인으로 분사한 네이버랩스는 인공지능,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최첨단 미래 기술들을 연구개발하고 있는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R&D)법인이다.

네이버랩스는 ‘기술의 진정한 가치는 인간의 삶 속에서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이용될 때 발현된다’는 비전 아래 생활 속에서 ‘상황’과 ‘환경’을 ‘인지’하고 ‘이해’하여 필요한 ‘정보’나 ‘액션’을 적시에 자연스럽게 제공하는 Ambient Intelligence(생활환경지능)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있으며, 지난 연구개발 성과를 올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19를 통해 글로벌 무대에 공개, 업계 전문가와 이용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석상옥 신임 대표는 3월 1일부로 공식 취임할 예정으로 네이버랩스 설립 이래 로보틱스 부문 리더를 맡아 5G 브레인리스 로봇 AMBIEDX(앰비덱스), 자율주행 로봇 AROUND(어라운드) 등 세계적으로도 놀랄만한 연구개발 성과를 냈다. 네이버는 석 대표가 네이버랩스의 그동안의 연구개발 비전과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 내부 승진 인사를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석상옥 신임 대표는 1975년 서울 출생으로 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과(학사) 및 동 대학원을 졸업(석사)하고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글로벌 자동화/계측 솔루션 기업 내쇼날 인스트루먼트(National Instruments)와 삼성전자를 거쳐 2015년 9월 네이버에 합류하였으며, 2017년 네이버랩스 설립 이후 로보틱스 부문 리더를 맡아 연구개발을 주도해 왔다.

석 신임 대표는 “현재 네이버랩스에는 로보틱스, 인공지능, 자율주행, 증강현실 등 미래 기술 분야에 세계 최고 수준의 인재들이 집결해 있다”며 “가장 혁신적이면서도 자연스러운 인터페이스로 정보와 서비스를 연결하는 기술 플랫폼 고도화에 매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1월 31일부로 송창현 전 CTO가 퇴사함에 따라 네이버의 최고기술책임자(CTO)는 현재 공석으로, 각 분야의 기술 리더들이 연구개발을 책임지고 있다.

 

<참고> 석상옥 네이버랩스 신임 대표는 로봇, AI, 자율주행, AR 등 다양한 미래 기술 분야를 융합하는 네이버의 차세대 기술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1975년 서울 출생으로, 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부 학사 및 석사 학위, MIT 기계공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박사 과정 중 소프트 로봇 Meshworm과 달리는 로봇 MIT Cheetah 연구로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 중 MIT Cheetah 논문은 2016년IEEE/ASME TRANSACTIONS ON MECHATRONICS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글로벌 자동화/계측 솔루션 기업 내쇼날 인스트루먼트(National Instruments)와 삼성전자를 거쳐 2015년 9월 네이버에 합류했으며, 이후 40건 이상의 특허를 출원하며 네이버의 로보틱스 연구를 본격적으로 리드했다. 일상에서 사람들에게 자연스럽게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 플랫폼 대중화에 집중하는 동시에 최첨단 기술 내재화를 위한 다양한 선행 연구와 투자를 병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