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삼혁 UNIST 교수, 국제컴퓨팅협회(USENIX) 프로그램 의장 선출
노삼혁 UNIST 교수, 국제컴퓨팅협회(USENIX) 프로그램 의장 선출
  • 권현주 기자
  • 승인 2019.03.14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최초로 시스템 소프트웨어 분야 최고 학술대회의 의장을 맡게 돼 영광입니다. 최근 크게 발전한 국내 저장기술 분야가 더욱 힘을 받는 기회가 되면 좋겠습니다”
UNIST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의 노삼혁 교수

UNIST(총장 정무영)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의 노삼혁 교수가 유즈닉스(USENIX)에서 주관하는 ‘제18회 유즈닉스 파일&저장기술 콘퍼런스(18th USENIX Conference on File and Storage Technologies, 이하 FAST ’20)’의 프로그램 의장으로 선출됐다. 플래시 메모리(Flash Memory)를 비롯한 국내 저장기술이 학술적으로도 세계 수준에 이르고 있음을 보여주는 좋은 신호로 풀이된다.

유즈닉스는 1975년 설립된 고급 컴퓨팅 시스템 협회(Advanced Computing Systems Association)다. 컴퓨터 시스템 개발자와 관리자는 물론 컴퓨터 분야 연구자와 엔지니어 등이 모여 관련 분야 연구개발 결과를 공유하고 발전시켜왔다. 이 협회는 특히 컴퓨터 시스템 분야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한다. 유즈닉스가 주관하는 주제별 학술대회에서는 전 세계를 이끌어가는 탁월한 연구들이 발표된다. 그만큼 학회의 총괄 의장의 역할이 중요한데, 지금껏 한국인이 의장을 맡은 사례는 없었다.

노삼혁 교수는 “윈도우즈(Windows)나 리눅스(Linux) 같은 시스템 소프트웨어는 눈에 잘 띄지 않지만, ‘공기’처럼 컴퓨터 세계에서 당연시되는 필수 기술”이라며 “오랜 경험을 쌓으면서 지식을 터득하는 분야인 만큼 앞서 시작한 나라들이 기술을 주도해왔다”고 전했다.

그런데 시스템 소프트웨어 중 저장기술 분야에서는 최근 한국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삼성전자 등의 기업이 플래시 메모리(Flash memory)를 기반으로 한 SSD(Solid-State Drive) 기술을 선점하며 세계를 선도하는 수준까지 왔기 때문이다. 일찌감치 플래시 메모리를 비롯한 비휘발성 메모리 저장기술을 연구해온 노삼혁 교수도 조명받기 시작했다. 2016년 8월부터 미국 컴퓨터학회(Association for Computing Machinery, ACM)에서 발행하는 ‘트랜잭션 온 스토리지(Transactions on Storage)’의 편집장으로 뽑혔고, 2017년에는 ACM 특훈회원(Distinguished Member)으로도 선정됐다.

특히 노 교수는 저장기술 분야에서 최고 학회로 꼽히는 FAST에서 지난 몇 년간 꾸준히 논문을 발표해왔으며, 2019년에는 논문을 2편이나 선보였다. FAST가 개최된 17년간 한국 논문을 보기 드물었던 만큼 노 교수의 활동은 더욱 주목받았다. 게다가 SSD의 출현과 함께 FAST에서 한국 논문의 채택이 시작됐고, 최근 몇 년 동안 그 숫자가 늘고 있다. 이 두 가지가 FAST ’20 프로그램 의장으로 노 교수가 선출된 바탕이 됐다.

노삼혁 교수는 “다소 낙후돼 있던 우리나라의 시스템 소프트웨어 연구가 젊고 유능한 교수들의 등장으로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이번 FAST 의장 선출이 이런 흐름에 더욱 활기를 가져오길 바라며, 관련 기술이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장기적 안목을 가지고 지원해주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FAST ’20은 2020년 2월 24일부터 27일까지 미국에서 열리며, 노삼혁 교수는 구글(Google)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인 브렌트 웰치(Brent Welch)와 함께 행사 전반을 총괄할 계획이다. 노삼혁 교수는 서울대에서 전자계산기공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메릴랜드대에서 컴퓨터과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미국 조지워싱턴대 초빙교수와 홍익대 교수를 거쳐 현재 UNIST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