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TI 모비우스 2.0 IoT 서비스 개발자 대회' 개최된다
'KETI 모비우스 2.0 IoT 서비스 개발자 대회' 개최된다
  • 정한영 기자
  • 승인 2019.05.15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월 14일까지 제안된 서비스 아이디어 중 서류심사를 거쳐 선정된 10여 팀에는, 모비우스 개발 교육과 아두이노 키트 및 재료비 지원과 함께 3개월간의 개발기간 동안 전문가 자문이 제공
행사이미지
행사이미지

'모비우스'는 대표적인 사물인터넷 표준인 oneM2M을 기반으로 개발된 세계최초의 오픈소스 IoT플랫폼으로 상호 연동성이 뛰어나면서도 쉽고 간편한 개발이 가능해 IoT산업 활성화와 개발자 생태계 조성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특히 KETI의 모비우스 2.0은 상호 연동성, 신뢰성, 영상 스트리밍 연계 및 아두이노 지원 등의 측면에서 업그레이드된 IoT 플랫폼으로서 다양한 서비스 개발 지원이 가능하다.

대표적인 모비우스 활용 비즈니스 사례로는 SK의 스마트팩토리 적용, 엔텔스의 IoT플랫폼 상용화, 씨드림의 토마토농장 스마트팜 적용, 한위드정보기술의 설비관리시스템 적용, MK E&C의 첨단산업단지 적용, 코닉오토메이션의 오토메이션설비 적용, 에어릭스의 집진기 설비 적용 등이 확인되고 있으며 오픈소스의 특성상 이보다 훨씬 많은 기업이 오픈 소스를 활용해 비즈니스에 적용 중일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KETI는 대학 강의교안으로 모비우스 오픈 소스와 대학 강의용 교안(자료, 동영상)을 만들어 배포 중이며 현재까지 다운로드 수는 5,300여건으로 성균관대, 국민대, 세종대, 건국대, 순천향대, 숙명여대 등 16개 대학에서 오픈소스를 활용한 사물인터넷 강의 및 실습용으로 활용하고 있다.

전자부품연구원(KETI, 원장 김영삼)이 오는 6월 14일(금)까지 아이디어 공모를 거쳐, 선정된 아이디어로 9월 30일(월)까지 IoT서비스를 개발하는 ‘제3회 KETI 모비우스 2.0 IoT 서비스 개발자 대회’를 개최한다. KETI가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지능형사물인터넷협회와 한국사물인터넷학회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국내 기업 재직자 및 대학(원)생 및 고등학생이면 팀단위로 개발하고자 하는 아이디어를 제안하여 응모할 수 있다.

지난 2회 대회 모비우스 개발자대회 수상팀 기념촬영(사진:KETI)
사진은 지난해 2회 대회 모비우스 개발자대회 수상팀 기념촬영(사진:KETI)

오는 6월 14일까지 제안된 서비스 아이디어 중 서류심사를 거쳐 선정된 10여 팀에는, 모비우스 개발 교육과 아두이노 키트 및 재료비 지원과 함께 3개월간의 개발기간 동안 전문가 자문이 제공되며, 10월 중 개최되는 최종평가 및 시상식에서는 우수 개발팀에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 전자부품연구원장상, 한국지능형사물인터넷협회장상, 한국사물인터넷학회장상 및 상금이 수여되며, 10월 셋째 주로 예정된 사물인터넷진흥주간에 전시부스를 제공, 개발서비스의 홍보를 지원할 계획이다.

KETI 김영삼 원장은 “3회 차를 맞이하는 모비우스 개발자대회가, 글로벌 사물인터넷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역량 있는 개발자들을 양성하는 토양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모비우스 플랫폼의 지속적인 업그레이드, 관련기술 확산, 개발지원을 통해 우리 기업들이 IoT시장에서 한발 빠른 글로벌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본 대회와 관련한 개발자 교육 및 멘토링 등의 기술적 지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정보통신연구 기반구축 사업인 'IoT 오픈플랫폼 기반 개발-검증 인프라 구축 사업'의 지원으로 진행되며, 대회기간 후에도 지속적인 기술 지원 및 사업화 컨설팅이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