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환경에 더 가까이 다가온 인공지능 챗봇
업무환경에 더 가까이 다가온 인공지능 챗봇
  • 박현진 기자
  • 승인 2019.05.15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 임직원들, 매일 AI비서 통해 ‘1천만 사내 정보’ 업무 활용!
사진은 현대모비스가 AI챗봇인 마이봇(MAIBOT)을 본격 도입해 직원들이 업무에 활용하고 있는 모습

현대모비스에서 수소전기차 시스템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김 모 책임연구원은 요즘 회사 빅데이터팀에서 마련해준 AI 챗봇 재미에 빠졌다. 업무 과정에서 연구개발, 기술 동향에 대한 최신 문서를 참고할 필요가 있는데 챗봇이 비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어서다. 문서검색창에 ‘전기차’, ‘수소차’라고 키워드를 넣으면 챗봇이 3만 7천개 가까운 사내 문서를 일목요연하게 보여준다. 이는 일상 언어로 대화할 수 있는 인공지능 채팅로봇(챗봇)인 마이봇(MAIBOT)을 도입해 직원들이 업무에 활용하고 있는 모습이다. 

현대모비스는 ICT 기반의 사무환경 혁신으로 업무 효율 향상은 물론 방대한 사내 지식을 활용해 미래차 분야 혁신기술 개발 과정에서 창의적 사고를 확산시키기 위한 차원으로 지난해 7월 AI를 기반으로 하는 소프트웨어 검증시스템 ‘마이스트(MAIST: Mobis Artificial Intelligence Software Testing)’와 함께, 딥러닝을 탑재한 대화형 인공지능 챗봇 마이봇을 도입했었다

사진은 지난해 7월 현대모비스가 도입한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소프트웨어 검증시스템 ‘마이스트(MAIST: Mobis Artificial Intelligence Software Testing)’ 시연화면(사진:본지:DB)
사진은 지난해 7월 현대모비스가 도입한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소프트웨어 검증시스템 ‘마이스트(MAIST: Mobis Artificial Intelligence Software Testing)’ 시연화면(사진:본지:DB)

마이봇은 모비스 인공지능 로봇(Mobis AI Robot)의 줄임말이다. 딥러닝 기반의 자연어 처리 능력과 추론 능력을 바탕으로 사용자의 의도를 분석해 맞춤형 답변을 제공해주는 시스템이다. 직원들은 메신저처럼 마이봇과 자연스럽게 대화하면서 원하는 정보를 얻어낼 수 있다. 가장 큰 특징은 방대하게 축적돼 있는 사내 지적 자산을 채팅 형식으로 간단히 검색하고 이를 업무에 활용하는 지식 플랫폼이라는 점이다.  
 
마이봇에는 1천만 건 가량의 사내 문서가 등록돼 있다. 사례에서 보듯 현재수소차와 전기차 관련 사내 문서는 3만 7천건에 달하고 자율주행과 인공지능 관련 문서도 각각 7천여 건과 1만 건에 이른다. 이런 문서들은 글로벌 종합 부품사로서 현대모비스가 그동안 쌓아온 지적 자산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다. 그동안은 해당 조직별로 문서를 관리해 타 부서 입장에서는 정보 접근에 제한이 많았다.
 
마이봇은 수천 개의 문서를 찾아주기도 하지만 문서 안에 있는 콘텐츠를 밑줄그어주듯 선별해 보여주기도 한다. 예를 들어 ‘인공지능 의미가 뭐야?’라고 채팅창에 입력하면 관련 문서 뿐 아니라 인공지능의 정의를 표현한 문서 내 텍스트도 추출해 알려준다.
 
이 같은 마이봇 핵심 기술은 현대모비스가 딥러닝 오픈소스를 활용해 자체 구현한 것으로 추가 비용 투자 없이 지속적인 성능 개선이 가능하다. 인간의 신경망처럼 기계 스스로 학습하는 딥러닝 방식이기 때문에 사용 경험이 쌓이면 쌓일수록 질문자의 의도에 더욱 적합한 답변을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마이봇은 지식 플랫폼의 역할 뿐 아니라 그동안 업무 처리 과정에서 직원들이 불편했던 부분을 빠르게 해결하는 다양한 기능들을 탑재했다. 회의실, 식당 등 예약관리, 총무지원, 담당자 연락처 등이 대표적이다.
 
직원들은 메신저처럼 마이봇과 자연스럽게 대화하면서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예를 들어, 갑자기 오후에 회의가 잡혔다면 채팅창에 “오늘 1시~3시 사이 7층 회의실 어딨어”라고 입력한다. 그러면 마이봇이 해당 시간 7층 빈 회의실을 알려주고 없으면 다른 층에 있는 빈 회의실 정보를 순서대로 나열해준다.
 
그동안 이런 정보들은 사내 개별 시스템에 접속하거나 전화, 메신저, 메일 등으로 담당자와 연락해 파악했다. 정보를 찾아 들어가는데 불편함이 생기고 담당자는 단순 반복성 문의 대응에 시간을 뺏기는 비효율이 있었다. 현대모비스는 이 같은 상황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직원들이 가장 많이 찾는 정보 위주로 마이봇에 탑재했다. 직원들은 필요한 업무를 빠르고 간편하게 처리하고 본연의 핵심 업무에 집중할 수 있어 업무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 정창모 빅데이터팀 팀장은 “마이봇 사용은 단순히 업무 편의를 위한 것이 아니라 회사 구성원들이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하고 수평적인 소통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것” 이라며 “앞으로도 사무 환경의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일하는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초 빅데이터팀을 신설해 데이터 분석 역량과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창의적인 업무 혁신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빅데이터팀은 올해 말까지 제품 불량 검출, 애프터서비스 부품 수요 예측 등 10대 핵심 업무에 인공지능 기술을 순차적으로 적용해 업무 효율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킬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