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AIoT로 철도 어플리케이션을 성공적으로 구현
[초점] AIoT로 철도 어플리케이션을 성공적으로 구현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9.07.01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객 정보 시스템, 기차역 감시, 철도 위험 감지 등 혁신 애플리케이션 개발 가능
AIoT 플랫폼으로 보다 안전하고 더 스마트한 철도 운영에 혁신을(사진:에이디링크 홈페이지 캡처)
AIoT 플랫폼으로 보다 안전하고 더 스마트한 철도 운영에 혁신을(사진:에이디링크 홈페이지 캡처)

인공지능(AI) 기술은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전 산업 분야에 걸쳐 전 세계적으로 채택되고 있다. 철도 산업도 예외는 아니다.

철도 산업에 AI 적용은 역, 열차 및 트랙에 설치된 수많은 IoT(Internet of Things) 장치로 수집되는 데이터 입력을 통해 작동한다. 무엇보다도 레일 어플리케이션을 성공적으로 구현하려면 AI와 IoT 기술은 완벽하게 통합돼야 한다.

첨단 에지 컴퓨팅 글로벌 선도업체인 에이디링크(ADLINK Technology Inc.)는 실시간 철도 비디오·그래픽 분석 어플리케이션을 위해 비주얼 컴퓨팅 플랫폼인 엔비디아 쿼드로(Nvidia Quadro)가 탑재된 임베디드 AIoT(Artificial Intelligence + Internet of Things) 플랫폼 'PIS-5500' 신제품을 출시해 관련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임베디드 AIoT(Artificial Intelligence + Internet of Things) 플랫폼 'PIS-5500'
임베디드 AIoT(Artificial Intelligence + Internet of Things) 플랫폼 'PIS-5500'

이 솔루션은 임베디드 컴퓨팅 시스템으로 철도 운송에 첨단 AIoT솔루션을 적용해 진정한 가치와 성능을 제공할 수 있는 여객 정보 시스템, 철도 침입 탐지, 기차역 감시, 온보드 비디오 보안, 철도 위험 감지 등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다.

에이디링크의 EN50155 인증 PIS-5500 AIoT 플랫폼은 특히 Intel Core™ i7 프로세서와 통합 엔비디아 쿼드로 MXM 모듈(Mobile PCI Express Module)로 구동된다. 이 플랫폼은 DC 입력 및 고립형 I/O 설계로 철로 및 철도내 배치에 모두 적합할 뿐만 아니라 복잡한 철도 운영에 필수적인 실시간 비디오, 그래픽 분석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엣지솔루션 역할을 한다.

현재 에이디링크의 PIS-5500은 전 세계 철도 시스템 통합 업체에 의해 시험되고 배포되고 있다. 이 솔루션이 적용된 지능형 플랫폼은 주요 노변 장비에서 캡처된 이미지를 실시간으로 처리하기 위해 특수 레일 검사 열차에 설치된다. 시스템은 병렬 컴퓨팅 및 딥러닝으로 구동되는 정교한 알고리즘을 통해 120km/h의 열차 속도에서 잠재적인 장비 결함을 효과적으로 식별하고 경보를 발생시켜 유지·보수 승무원에게 알린다.

또 다른 애플리케이션에서는 기차역 제어실에서 각 플랫폼에서 수신한 실시간 비디오 스트림을 분석하고 감시하는 데 사용된다. 의심스러운 동작이 감지되면 경고를 트리거 할 뿐만 아니라 사후 이벤트 분석을 수행할 수 있다.

이처럼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해 PIS-5500은 M12 커넥터를 통한 추가 USB 2.0 2개 및 2.5 "SATA 6Gb / s 드라이브 베이 2 개와 +12VDC 전원 입력을 지원하는 버전을 제공하는 등 여러 버전 제품으로 공급된다.

한편 에이디링크는 이미 현장에서 검증된 효율성 및 경제성으로 광범위한 COTS(Commercial-Off-The-Shelf) 포트폴리오를 제공해 철로와 다양한 철도 어플리케이션 모두를 지원할 뿐 아니라 ODM 가능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COTS 기술 및 개방형 표준 시스템에 대한 오랜 지원을 통해 모듈형, 확장성 및 견고성을 갖춘 유연한 플랫폼을 제공해 브라운 및 그린 필드 프로젝트로 확장할 수 있다.

또 출시된 PIS-5500은 군사, 항공, 공공 안전, 에너지 및 자동화를 비롯한 다양한 산업에서 AI 지원 감시 및 그래픽·비디오 처리 애플리케이션 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