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출범, 빅데이터와 AI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출범, 빅데이터와 AI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
  • 정한영 기자
  • 승인 2019.07.02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장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여 중소기업도 대기업처럼 미래 수요를 예측하고, 불량 원인을 탐색할 수 있도록 하겠다"...
중소벤처기업부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출범(사진:중기부) 

정부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공장 보급(~‘22, 3만개)과 함께 제조혁신 R&D․표준화 등을 종합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할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단장 박한구, 이하 추진단)이 본격 출범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와 추진단은 2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스마트공장 관련 유관기관장 26명과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사업 참여기관 13개사 등 총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 및 추진단 1호 과제인 ‘스마트공장 상생 협약식’을 개최하였다.

박영선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앞으로, “기업 규모나 고도화 수준에 따라 디지털화․지능화․융복합화에 이르는 단계별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스마트공장이 더 똑똑해 질 수 있도록 스마트공장 빅데이터 플랫폼과 센터를 구축하고,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여 중소기업도 대기업처럼 미래 수요를 예측하고, 불량 원인을 탐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서 박한구 단장은 그간 사업추진 경과와 함께 앞으로 추진단이 나아갈 비전을 발표하였다.

박 단장은 “스마트공장 사업을 추진하던 두 개 기관이 하나가 된 만큼 양 기관의 강점을 살리는 방향으로 조직을 운영할 계획”이라면서, “실무경험이 많은 박사급 연구인력을 채용하여 그간 부족했던 정책지원 기능을 보완하고, 민간에서 스마트공장을 운영한 경험을 적극 활용하여 스마트제조혁신 정책의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협약식 이후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포스코는 그간 사업 추진 성과와 향후 사업계획을 발표하면서 사업 노하우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기업 관계자들은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것은 당장에는 비용처럼 느껴지지만 실제로는 참여하고 있는 대기업의 경쟁력이 높아지는 투자성격도 있다”면서 상생협력 전도사가 되기로 다짐했다.

박영선 장관은 “취임 시 중기부 경영철학을 ‘상생과 공존’이라고 선언하였고, 상생과 공존의 경제를 만드는데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고, “얼마전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 기업)’으로 포스코, 네이버, 신한은행을 선정*했는데, 오늘 협약에 참여한 기업들 모두가 자상한 기업이며 여러분들의 도움이 국내 제조업 경쟁력 향상으로 이어질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