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로그디바이스, 퍼스트 센서와 '라이다 솔루션' 공동 개발한다
아나로그디바이스, 퍼스트 센서와 '라이다 솔루션' 공동 개발한다
  • 정한영 기자
  • 승인 2019.06.27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 시스템의 성능 개선 및 크기, 무게, 전력소모, 비용 절감 도모
퍼스트 센서와 '라이다 솔루션' 공동 개발한다(사진:ADI)
퍼스트 센서와 '라이다 솔루션' 공동 개발한다(사진:ADI)

운송, 스마트 농업, 산업용 제조, 기타 산업 분야에서 사용되는 무인 자동차와 공중 및 수중운송수단용 자율 센싱 기술의 출시를 앞당길 수 있는 제품 개발을 위해 아나로그디바이스는 퍼스트 센서(First Sensor AG)와 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의 일환으로 양사는 라이다(LIDAR) 신호 체인을 줄이는 제품을 개발한다.

이 제품을 통해, 자신들의 자율 안전 시스템에 감지 및 인식 기술을 포함하고자 하는 제조회사들이더 우수한 시스템 성능을 구현하고 시스템의 크기와 무게, 전력소모, 비용을 줄일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양사는 또한 자동차와 산업용 제조애플리케이션을 위한 다른 라이다 제품들도 개발할 계획이다.

아나로그디바이스의 스튜어트 셀라스(Stewart Sellars) LIDAR 담당 제너럴 매니저는 “이번 협력의 첫번째 단계는 ADI의 업계 선도적인 트랜스 임피던스증폭기(TIA)와 퍼스트 센서의 APD(avalanche photodiode)를 상호 간에 최적화함으로써, 고객에게 보다 강력하고 효율적인 LIDAR 솔루션을 제공하고 자율주행 시장에 대한 LIDAR 시스템의 상업용 대량 출시를 지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아나로그디바이스는 교통안전을 위한 센서 기술을 25년 넘게 개발해 왔으며, 최근에는 폭 넓은 동적 범위의 광전류를 낮은 임피던스의 전압 신호로 변환하도록 특별히 설계된 다채널 TIA 등 다양한 신제품들을 개발했다. 퍼스트 센서는 빛을 광전류로 변환하는 고감도 검출기 어레이인 LIDAR APD를 25년 이상 제조해 온 전문기업으로 APD와 TIA 간 인터커넥션 최적화는 달성된 잡음 수준과 대역폭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매우 중요한 작업이다. 이들두 파라미터가 향상되면 보다 긴 거리와 더 높은 정밀도로 물체를 감지할 수 있는 LIDAR 시스템 개발이 가능하다.

퍼스트 센서의 CEO인 더크 로스와일러(Dirk Rothweiler) 박사는 “LIDAR 시스템 시장은 경제적으로나 기술적으로, 호환가능한 솔루션 구현에 초점이맞춰질 것으로 기대하는 고객들과 함께 성숙해 가고 있다”며, “논리적 관점에서, 이 같은 진화의 다음 단계는 APD와 TIA를 서로 최적화하는 것이다. 아나로그디바이스와 협력을 확대함으로써, 우리는 보다 우수한 LIDAR 수신기 성능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퍼스트 센서와 아나로그디바이스는 시스템 제조회사가 통합 솔루션을 테스트할 수 있도록 공통 평가보드를 제공할 것이며, 이번 협력은 아나로그디바이스의 Drive360™ 자율주행 솔루션 전략이 다음 실행 단계로 넘어간다는 것을 뜻한다. ADI의 Drive360기술은 고성능 MEMS, RF/mmWave, 그리고 포토닉스/광학 기술 분야에서의 ADI 핵심 역량을 활용한 것으로, 이를 통해 ADI는 자동차 업계에 총체적인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고도로 자동화되고 자율적인 주행 기술 분야에 특화된 독보적인 파트너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