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아시아나 캐빈승무원, 영어학습은 인공지능으로...
[교육] 아시아나 캐빈승무원, 영어학습은 인공지능으로...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9.07.29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CNS 개발, ‘AI튜터’ 프로그램 통해 시범서비스
AI기술 활용해 업무 맞춤형 영어회화 교육 실시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이 서울시 강서구에 위치한 본사 교육훈련동에서 인공지능 프로그램 'AI튜터'를 활용해 영어회화 교육을 받고 있다.(사진:아시아나)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이 서울시 강서구에 위치한 본사 교육훈련동에서 인공지능 프로그램 'AI튜터'를 활용해 영어회화 교육을 받고 있다.(사진:아시아나)

아시아나항공이 캐빈승무원의 영어회화 교육에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6일부터 오는 8월 16일까지 3주간 강서구에 위치한 본사 교육훈련동에서 신입 캐빈승무원들 대상으로 LG CNS가 개발한 인공지능 영어회화프로그램 ‘AI튜터’를 활용해 영어회화 교육을 시범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AI튜터’는 음성인식과 언어지능 기술을 통해 여행 및 비즈니스 상황에 맞는 영어회화를 연습할 수 있는 트레이닝 프로그램으로 스마트폰 및 태블릿PC등에 APP을 설치해 이용가능하다.

음성인식이 가능해 언제 어디서나 ‘AI튜터’와 대화를 할 수 있다. 언어지능 기술을 이용해 교육자의 회화수준을 판단하고 적합한 난이도의 대화도 유도한다.

또 어학전문업체 캐럿글로벌도 함께 참여해 전문화된 회화 콘텐츠와 직무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한다.

아시아나항공과 LG CNS는 이번 시범 교육을 위해 캐빈 내 서비스 중 발생 가능한 상황을 시나리오별로 준비해 ‘AI튜터’ 내에 프로그래밍 했다. 교육자가 시나리오를 클릭하면 ‘AI튜터’가 질문을 시작하고, 교육자는 대답을 하는 방식으로 교육이 진행된다.

‘AI튜터’는 교육자의 대답 내용을 실시간 분석해 수준에 맞는 질문으로 난이도 조절을 하며 대화를 진행해 나간다. 시나리오 중간 중간 교육자는 녹음된 대화 내용을 들으며 발음을 확인할 수 있고, ‘AI튜터’의 리뷰 분석을 통해 대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AI튜터’ 프로그램을 통해 캐빈승무원의 업무환경에 맞춘 상황별 영어회화 교육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교육을 제공해 직원 개인의 능력 향상 뿐만 아니라 고객 서비스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