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OLED로 유럽시장 공략 박차
LG디스플레이, OLED로 유럽시장 공략 박차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9.07.3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TV업체들과 OLED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는 공동 프로모션 진행으로 유럽시장 내 OLED TV 대세화 박차
해롯백화점 1층에 위치한 쇼윈도에 LG디스플레이의 OLED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있다.(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TV업체들과 손잡고 유럽 내 OLED TV 시장 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행보에 나섰다.
 
LG디스플레이(부회장 한상범)가 29일부터 9월 1일까지 프리미엄 제품만을 소개하는 것으로 유명한 170여년 전통의 럭셔리 백화점으로 영국 런던에 위치한 해롯백화점 1층에 위치한 10개의 쇼윈도에 LG전자, 파나소닉(Panasonic), 필립스(Philips), 뱅앤올룹슨(B&O) 등 글로벌 TV 제조사와 프리미엄 OLED TV를 전시한다.

특히 유럽은 신기술 수용도가 높아 프리미엄 시장에서 중요한 지역으로 인식되기에, LG디스플레이는 해롯백화점과의 협업을 통해 유럽 시장에서 OLED 대세화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유럽은 올 1분기 전세계 OLED 판매 수량의 51.7%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을 보였으며, 유럽 내 2,500달러 이상 시장에서 OLED TV 점유율은 59.1%로 LCD TV를 앞서, 프리미엄 TV 시장 내 입지를 굳히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TV를 선택하는데 가장 중요한 OLED의 네 가지 대표 속성으로 '깊고 선명한 화질(Authentic Emissive Color)', '압도적 시야각(Everywhere View)', '얇고 유연한 디자인(Thinovative Design)', '눈에 편한(Ocular Guard)'을 내세웠다.
 

TV 업체들이 자체브랜드가 아닌 OLED 패널의 우수성을 강조하는 프로모션에 동참하는 것은 OLED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공유함으로써 OLED TV시장을 확대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은 "LG디스플레이는 영국을 시작으로 유럽 내 OLED 프리미엄 가치를 알리고 시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 기간 중 LG디스플레이는 해롯과 함께 기부캠페인을 진행한다. 소비자들이 1층에 설치된 OLED 체험형 쇼윈도에 손바닥 모양의 이미지를 클릭할 때마다 기부금이 누적되며, LG디스플레이는 최대 10만 파운드(약 1억 5천만원)의 기부금을 영국의 자선단체인 '전국 아동학대 방지기구'를 통해 아동들의 눈 건강을 지키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