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인공지능 활용한 스마트 행정시대 연다
하동군, 인공지능 활용한 스마트 행정시대 연다
  • 정한영 기자
  • 승인 2019.07.30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형 AI검색 시스템 구축, 지리산생태과학관에 AI로봇 활용한 안내시스템 도입
'스마트 군정 추진을 위한 시책 발굴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사진:하동군)
'스마트 군정 추진을 위한 시책 발굴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사진:하동군)

하동군이 신속·정확한 군정 추진과 주민 편의를 위해 인공지능(AI)과 IoT를 활용한 스마트 행정시대를 연다.

하동군은 29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전 국과소장과 담당, 읍면장 등 간부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 군정 추진을 위한 시책 발굴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보고된 주요 시책을 살펴보면 관내 5개 관광지에 실시간 관광객 이동정보 빅데이터 수집·분석시스템을 구축해 1년 365일 이들 관광지의 관광객 이동경로 등을 파악해 관광객·교통량 등을 분석·행정업무에 활용키로 했다.

먼저 군청 홈페이지에 지능형 AI검색 시스템을 구축해 홈페이지의 정보 검색 편의성을 높이고 정보 소외계층에 대한 정보 접근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청소년들이 많이 찾는 지리산생태과학관에 AI로봇을 활용한 안내시스템을 도입하고, 야생차박물관에는 언제 어디서나 대국민 소통·응대 서비스와 체험 예약 등이 가능한 AI 챗봇 서비스를 도입키로 했다.

또 거동이 불편한 65세 이상 독거노인의 고독사나 응급상황에 신속 대처할 수 있도록 IOT를 활용한 스마트4.0 안전지키미 시스템도 구축한다. 자연경관과 관광자원을 3D시뮬레이션을 통해 가상 체험할 수 있는 3D기반의 버추얼 관광하동 시스템도 구축, 운영키로 했다.

특히 기존 무인계수기를 활용한 단순 방문객 통계자료 수집을 극복하고자 방문객의 체류시간이나 인근 지자체간 관광객 이동 패턴 분석을 통해 관광객 방문객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관광객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도 구축하기로 했다.

그 외도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스마트 축산농장 모델 구축 , IOT를 접목한 로컬푸드 활성화시스템, 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농업 확대 등 군정 전반에 스마트 군정을 도입·운영키로 했다.

윤상기 군수는 “스마트 정책은 신속·정확한 행정 추진은 물론 주민편의·예산절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효율성을 기할 수 있는 만큼 당장 시행 가능한 시책은 예산을 조기 확보해 군정에 접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