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은평구, 국내 최초 AI보건소 구현한다
[이슈] 은평구, 국내 최초 AI보건소 구현한다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9.07.3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자치구로 확산돼 의료서비스 취약 계층의 의료 환경 개선과 간단한 엑스레이(X-ray) 촬영을 통해 법정 전염병인 결핵과 조기발견이 어려워 사망률과 오진률이 1위인 폐암을 비롯한 주요 폐질환에 대한 진단까지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은평구, 국내 최초 AI보건소 구현(사진:은평구, 루닛, 디자인:본지)
은평구, 국내 최초 AI보건소 구현(사진:은평구, 루닛, 디자인:본지)

은평구(구청장 김미경)가 올해 2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되어 추진 중인 ‘민간클라우드 기반 AI 의료영상 분석 보조서비스 사업’ 사업자로 29일 LG CNS(대표 김영섭)가 선정되었다고 31일 밝혔다.

‘민간클라우드 기반 AI 의료영상 분석 보조서비스 사업’은 지역공공의료기관의 허브인 보건소의 의료영상분석 분야에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중의 하나인 인공지능(AI)과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하여 공중보건의의 엑스레이(X-ray) 판독업무에 보조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으로 국내 최초의 AI보건소가 탄생하는 셈이다.

그동안 은평구 보건소에서 촬영하는 엑스레이(X-ray) 영상은 의심되는 폐질환의 진단을 위해 외부 전문기관에 판독을 의뢰하고 있다.

하지만 그 결과를 받는데 하루의 시간이 소요되었지만, 이번 사업으로 AI시스템이 구축되면 판독 시간은 20초로 줄어들어 공중보건의의 신속한 진단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이며, 94%에 달하는 정확도를 바탕으로 폐질환의 신뢰성 있는 진단 및 조기 치료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은평구는 올해 9월 시범 서비스 제공으로 판독이 가능한 질환은 폐결절에 한하지만,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추가하여 2020년 말까지 결핵, 기흉, 폐렴 등 주요 폐질환의 진단으로 확대 · 제공할 계획이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은평구 보건소를 방문하는 구민 누구나 4차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몸으로 실감하게 될 것이며, 주요 폐질환의 조기발견을 통해 구민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진심으로 기쁘고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번 전국 자치구 최초로 시행되는 'AI 의료영상 분석 보조서비스' 구축 사업의 성공으로 은평구 보건소뿐만 아니라 전국 자치구로 확산돼 의료서비스 취약 계층의 의료 환경 개선과 간단한 엑스레이(X-ray) 촬영을 통해 법정 전염병인 결핵과 조기발견이 어려워 사망률과 오진률이 1위인 폐암을 비롯한 주요 폐질환에 대한 진단까지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