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마인드, 자연어처리 기술로 어르신 맞춤형 솔루션 개발
미스터마인드, 자연어처리 기술로 어르신 맞춤형 솔루션 개발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9.08.29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동무 및 고독사, 치매 진단을 통한 복지 솔루션 사업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된 '봉제인형 돌돌이'와 체험단 기념사진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된 '봉제인형 돌돌이'와 체험단 

인공지능 스타트업 미스터마인드(대표 김동원)는 인공지능 기술이 사회적으로 소외된 어르신들에게 말동무 역할 및 고독사, 치매 진단을 통한 복지 솔루션 시제품을 개발했다. 미스터마인드가 어르신 맞춤형 인공지능 서비스 사업을 착안하게 된 배경으로는 24시간 어르신을 관찰할 제품 및 시스템이 없어서 시작하게 됐다.

자연어처리(NLP) 기술을 이용해, 사용자의 대화패턴을 심층 분석하고, 어르신들이 거부감이 없도록 자연스러운 대화를 유도하는 설문조사 실험분석기술을 활용해, 어르신의 치매 조기 예측 및 고독사 증세를 사전에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각 분야 전문가 검수와 제품 내구성 테스트를 거쳐 올 하반기까지 적용할 예정이다.

매주 어르신 체험단을 한 곳에 모셔, 대화 리포트 결과를 토대로 한 어르신 피드백을 적극 수렴하여 어르신이 보다 사용하기 쉬운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올해 7, 8월 두 달간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체험단을 모집해 어르신 맞춤형 인공지능 서비스가 탑재된 ‘봉제인형 돌돌이’와의 24시간 체험을 했다.

미스터마인드 박동철 수석연구원은 “자연어처리기술(NLP)과 딥러닝(Deep Learning)을 활용한 자연스러운 대화 유도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심층분석 하여 고독사 및 치매 진단 뿐 아니라 임상실험 헬스케어,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