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Data and AI Forum' 국내 첫 인공지능 행사
IBM, 'Data and AI Forum' 국내 첫 인공지능 행사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9.09.0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니스 전반으로 AI 운영 등 데이터 기반의 AI전략을 단계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으며, 성공적인 AI는 성공적인 데이터가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며, AI에서 가장 어려운 작업이 데이터 수집과 분석이며, 수집된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하는지가 관건이라고 전했다.
'Data and AI Forum' 부스 전경
'Data and AI Forum' 부스 전경 (사진 : 인공지능신문)

IBM(한국대표 장화진)은 5일 서울 역삼동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인공지능 행사인 'Data and AI Forum'을 개최했다. 국내외 AI전문가들이 나서 최신 AI 트렌드와 각 산업별 AI 도입 사례 등과 데이터 활용 방법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환영사로 빈센트를 소개하는 한국IBM 장화진 대표
환영사로 빈센트를 소개하는 한국IBM 장화진 대표 (사진: IBM)

한국IBM 장화진 대표는 행사의 환영사를 하면서 빈센트를 소개했다. AI 왓슨 기반으로 만들어진 디지털 휴먼 '빈센트'는 장 대표와의 대화에서 "내가 더 잘생긴 것 같다"고 말하면서 참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장 대표는 "빈센트는 여러 업무 및 실제 비즈니스에서 사용되고 있는 데이터 학습을 통해 사람들의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한 보조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곧 상용화 될 전망이며, 개발중에 있다"고 밝히며, "AI의 기술을 이용하여 좋은결과를 내려면 IA(Information Architecture)와 데이터의 활용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앨리스 다겔리언(Alyse Daghelian), IBM 데이터 및 인공지능 사업부 글로벌 영업 부사장
앨리스 다겔리언(Alyse Daghelian), IBM 데이터 및 인공지능 사업부 글로벌 영업 부사장

이어서 IBM 데이터 및 인공지능 사업부 글로벌 영업 부사장 앨리스 다겔리언(Alyse Daghelian)은 'AI로 실현하는 새로운미래, 기업의 AI 여정을 가속화 하는길'의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면서 "IA가 없다면 AI도 없다. AI를 사용하려면 적절한 IA가 필수적이다"라며, "데이터는 계속 생성되고 있고 이 데이터를 통제할 인재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국내외 저명한 인사들이 참석하여 강연을 통해 참석자들과 AI 활용한 사례와 IBM의 AI 기술의 효율성을 소개했다. 또한 한국IBM 김종훈 전무의 패널토의를 통해 참석자들이 가장 궁금해 했던 것들을 소개했다.     

패널토의 모습(왼쪽부터) 롯데쇼핑 김혜영 상무, 한국IBM 김종훈 전무, KB손해보험 서완우 상무
패널토의 모습(왼쪽부터) 롯데쇼핑 김혜영 상무, 한국IBM 김종훈 전무, KB손해보험 서완우 상무

IBM은 행사를 통해 현대화된 아키텍처를 보유해야 하며, 비즈니스에 준비된 분석기반 구축, 데이터를 단수화하고 접근 가능하게 준비, 신뢰와 투명성을 확보하며 AI 구축 및 확장, 비즈니스 전반으로 AI 운영 등 데이터 기반의 AI전략을 단계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으며, 성공적인 AI는 성공적인 데이터가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며, AI에서 가장 어려운 작업이 데이터 수집과 분석이며, 수집된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하는지가 관건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