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봇, ‘지능형멀티 문화정보 큐레이팅 봇’ 사업 수행사로 선정
클로봇, ‘지능형멀티 문화정보 큐레이팅 봇’ 사업 수행사로 선정
  • 박현진 기자
  • 승인 2019.09.0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안내로봇용 서비스 플랫폼 제공
클로봇의 안내로봇(사진:클로봇)

네이버 D2 Startup Factory가 투자한 기술 스타트업 클로봇(대표 김창구)이 한국문화정보원의 ‘지능형 멀티 문화정보 큐레이팅 봇’ 사업을 수주해, 국립중앙도서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국립제주박물관, 제주공항에 설치될 문화정보 안내 로봇(큐아이) 서비스 구축을 맡는다. '지능형 멀티 문화정보 큐레이팅 봇’ 사업은 공공기관에 전문 도슨트 로봇을 도입해 문화정보 큐레이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한국문화정보원의 주관으로 추진하고 있다.

로봇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다양한 기술을 손쉽게 연동 및 관리할 수 있는 로봇 플랫폼으로 한국암웨이의 고객 응대 로봇(드리미), 롯데타워 안내 로봇(로타), 기아자동차안내 로봇(로타), 뉴스킨코리아 상품 안내 및 결제 로봇(뉴리) 등 여러 서비스 로봇 분야에서 고객사를 빠르게 확보하며 성장중이며,  창업 2년 만에 네이버 D2 스타트업 팩토리, 에이티넘 인베스트먼트, 롯데 액셀러레이터 등으로부터 시리즈A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클로봇은 2018년 1차 박물관 큐레이팅 사업에도 한컴로보틱스, 아이브릭스와 함께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나주박물관에서 로봇 서비스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했으며, 방문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자율주행 로봇이 직접 전시물을 안내하며 다국어(한, 영, 중, 일)로 챗봇, 음성검색 등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기존보다 다채롭고 편리하게 박물관을 즐길 수 있다는 반응이다.

한편, ​한국문화정보원은 올해 국립중앙도서관 등 4개 공공기관으로 사업 대상을 확장할 예정이며, 클로봇은 2018년에 이어 다양한 기술을 로봇에 최적화된 형태로 연동할 계획이다. 클로봇 김창구 대표는 “방문객과 관리자 모두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설계하는데 집중했다”라며, “문화정보 안내 로봇 서비스를 설계한 경험을 토대로, 자율주행 기반의 실내외 모빌리티 로봇 플랫폼으로 성장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