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세계 최초 라이다기반 정밀측위 기술 '비전GPS' 개발 성공
KT, 세계 최초 라이다기반 정밀측위 기술 '비전GPS' 개발 성공
  • 박현진 기자
  • 승인 2019.09.10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더(LiDAR)+고정밀GPS 측위기술로 도심에서도 1M이내 정확도 달성...5G 기반 차량간 통신 시나리오 적용, 강남 도심 일대 에서 실증 완료

KT가 세계 최초로 라이다(LiDAR)기반 정밀측위 기술인 비전GPS(Vision GPS) 개발에 성공했다.

사진은
사진은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융합기술원 외부에서 직원들이 비전GPS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사진:KT)

개발된 비전GPS는 라이다 센서와 고정밀GPS를 결합해 어디서나 정확한 위치를 측위하는 기술로 고정밀GPS의 경우 개활지에서는 수십 센티미터의 위치 정확도를 가지나 건물이 많은 도심지에서는 그 성능이 수 미터로 저하되는 문제점이 있다. 하지만 비전GPS는 GPS의 성능이 저하되는 도심지에서도 라이다 센서를 활용해 수십 센티미터까지 위치 정확도를 유지할 수 있다.

특히, 이 기술은 차량 이동시 라이다 영상에서 추출된 특징점의 변화를 인식해 이동거리와 위치를 산정하는 방식으로 도심지역의 3D 영상 데이터베이스를 별도로 구축할 필요가 없으며 카메라를 활용하는 방식과는 달리 날씨나 조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안정적인 측위가 가능하다.

KT는 지난 6월 강남대로에서 비전GPS의 정확도 검증을 진행했으며, 정확한 위치 측정을 위해 자체 제작한 정밀지도에서 비전 GPS기반 측위와 GPS기반 측위 성능을 비교 검증해 전 구간에서 차선을 구분할 수 있을 정도의 안정적인 정확도를 보였다고 한다.

6월 측정 시 비전GPS를 5G-V2X 단말에 탑재해 시스루(See-Through) 기술 시나리오를 실증했다. 이 기술은 전방 차량 영상을 후방 차량에 전달함으로써 후방 운전자의 시야 확보에 도움을 주는 것이다. 비전GPS를 이용할 경우 두 대의 차량이 정확히 동일 차선에서 주행할 때에만 앞차의 전방 영상을 뒤차에 전달함으로써 수 많은 차량 중 앞뒤 차량 간 시스루 기술 적용이 가능하다.

현재 일부 자율주행차의 경우 고가의 GPS에 의존하여 주행을 하고 있는데 GPS의 성능이 갑작스럽게 저하되는 경우 차량의 안정적인 운행이 어려워 차선 유지가 어렵다. 하지만 도심 협력 자율주행에 비전GPS가 적용될 경우 GPS의 성능저하에 영향을 받지 않고 도심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자율주행차의 경우 라이다 센서와 GPS를 모두 탑재하고 있기에 추가적인 하드웨어 비용 없이 비전GPS 기술의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