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부설 나노종합기술원장에 이조원 석좌교수 선임
KAIST 부설 나노종합기술원장에 이조원 석좌교수 선임
  • 정한영 기자
  • 승인 2019.09.15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조원 신임 원장 “국가 나노기술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모든 역량 다하겠다”
이조원 석좌교수

KAIST(총장 신성철)는 지난달 30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제6대 나노종합기술원장에 이조원 석좌교수(67)를 선임했다.

이 신임 원장은 9월 16일부터 임기를 시작해 오는 2022년 9월 15일까지 3년 동안 나노종합기술원을 이끌게 된다.

이 신임 원장은 펜실베니아주립대에서 금속과학 박사학위를 얻었으며 과학기술부 21세기프런티어사업단 테라급나노소자개발사업단장과 한양대학교 나노융합과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또한 국가나노기술종합발전계획 수립에도 참여했다.

이 신임 원장은 “그동안 큰 노력으로 기술원은 나노기술 발전에 크게 이바지해 왔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 반도체 소재 기업의 국산화 지원을 위한 12인치 테스트베드 구축, 시스템 반도체 육성을 위한 지원 체계 구축, 미래 나노기술을 이끌 인재 양성 등 현재의 많은 대내외 현안들을 슬기롭게 대응하여 국가의 나노기술 발전에 이바지하는 기술원이 되도록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AIST는 공모 과정에서 그의 이러한 경험이 나노분야의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나노종합기술원에 적임자로 평가받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