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박성준 박사과정, 구글 PhD 자연어처리(NLP) 부문 펠로우에 선정
KAIST 박성준 박사과정, 구글 PhD 자연어처리(NLP) 부문 펠로우에 선정
  • 권현주 기자
  • 승인 2019.09.16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구글 PhD 펠로우(Google PhD Fellowship recipients)는 북미,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의 대학에서 알고리즘, 최적화 및 시장, 전산 신경 과학, 인간 컴퓨터 상호 작용, 기계학습, 기계인식, 음성 기술 및 컴퓨터 비전, 모바일 컴퓨팅, 자연어 처리, 개인 정보 및 보안, 프로그래밍 기술 및 소프트웨어 공학, 양자 컴퓨팅, 구조화 된 데이터 및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 및 네트워킹 등 12개 부문에서 50여 명의 박사과정 학생들이 선발
박성준 박사과정(사진:KAIST)
박성준 박사과정(사진:KAIST)

2009년부터 시작된 구글 PhD 펠로우십 프로그램은 매년 컴퓨터 과학과 관련된 유망한 분야에서 연구 업적이 훌륭하고 미래가 유망한 대학원생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학생들에게는 장학금과 펠로우십 서밋 참여, 인턴십 기회, 구글 각 분야의 전문가 멘토의 연구 토의 및 피드백 등이 제공된다.

올해 구글 PhD 펠로우(Google PhD Fellowship recipients)는 북미,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의 대학에서 알고리즘, 최적화 및 시장, 전산 신경 과학, 인간 컴퓨터 상호 작용, 기계학습, 기계인식, 음성 기술 및 컴퓨터 비전, 모바일 컴퓨팅, 자연어 처리, 개인 정보 및 보안, 프로그래밍 기술 및 소프트웨어 공학, 양자 컴퓨팅, 구조화 된 데이터 및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 및 네트워킹 등 12개 부문에서 50여 명의 박사과정 학생들이 선발됐으며, 자연어처리(Natural Language Processing) 부문에는 KAIST 박성준 박사과정, 서울대 김병창 박사과정을 포함해 8명의 학생이 선발됐다.

2019년 구글 PhD 자연어처리(Natural Language Processing) 부문 펠로우에 선정된 KAIST 전산학부 박성준 박사과정(지도교수 오혜연)은 기계학습 기반 자연어처리 기법을 활용한 전산심리치료(Computational Psychotherapy) 관련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선정됐다.

또한, 기계학습 기반 자연어처리에서 널리 사용되는 어휘의 분산표상 학습 기법을 한국어에 적용하는 방법을 제안했고, 학습된 분산표상을 해석하는 방법을 2017, 2018년에 각각 자연어처리 분야 최고 수준의 국제학술대회 ACL(Annual Conference of the Association for Computational Linguistics), EMNLP(Conference on Empirical Methods in Natural Language Processing)에 발표했다.

한편 박 박사과정은 이를 확장해 심리상담 대화록에서 내담자의 언어 반응을 내담자 요인에 따라 분류하는 기준 및 기계학습 모델을 제안해 자연어처리 분야 최고 수준의 국제학술대회 NAACL(Annual Conference of the North American Chapter of the Association for Computational Linguistics)에서 발표했으며, 최근에는 인공신경망 기반 대화 생성 모델 개발, 텍스트에서 복합적인 감정 추출 및 예측, 전산 심리치료 애플리케이션 개발 연구 또한 현재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