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인공지능 '하이뱅킹(HAI)' 더 똑똑해졌다
KEB하나은행, 인공지능 '하이뱅킹(HAI)' 더 똑똑해졌다
  • 권현주 기자
  • 승인 2019.09.17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래 가능 통화를 21개까지 확대하고 보관 및 재환전까지 챗봇과 대화로 처리할 수 있다. 각종 이체거래 및 공과금 납부시 보안카드/OTP입력 절차 없이 거래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개선했다.
인공지능 '하이뱅킹(HAI)' 더 똑똑해졌다
인공지능 '하이뱅킹(HAI)' 더 똑똑해졌다

KEB하나은행은 17일 하이(HAI)뱅킹 서비스 고도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하이(HAI)뱅킹은 대화형 뱅킹 서비스로, 지난해 11월에 ‘챗봇’ 기반에 새롭게 구축됐으며 문자입력, 음성입력, 카메라 촬영을 통해 손님의 각종 금융거래 요청을 AI 금융비서 'HAI'가 문자 및 음성으로 답변하는 서비스이다.

이번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챗봇에서 직접 하이(HAI)뱅킹을 쉽고 편리하게 가입하고, 대화를 통해 간편이체를 위한 별칭을 등록하고 삭제할 수 있으며, 환전거래를 환전지갑과 동일하게 거래 가능 통화를 21개까지 확대하고 보관 및 재환전까지 챗봇과 대화로 처리할 수 있다. 각종 이체거래 및 공과금 납부시 보안카드/OTP입력 절차 없이 거래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개선했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인공지능 기반의 하이(HAI) 서비스는 간편한 대화기반 금융거래와 손님상담 업무뿐만 아니라 앞으로 개인화된 마케팅 채널로도 활용될 것"이라며 "향후에는 빅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금융비서 하이(HAI)와 은행원이 함께 손님을 관리하는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