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히타치, 커뮤니케이션 로봇 '에뮤3' 환자 입·퇴원 수속에 투입
[이슈] 히타치, 커뮤니케이션 로봇 '에뮤3' 환자 입·퇴원 수속에 투입
  • 권현주 기자
  • 승인 2019.09.19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국립국제의료연구센터와 공동 연구...로봇인 '에뮤 3'와 의료 종사자의 설명 비교 평가
입·퇴원 지원 센터의 환자에게 설명하는 로봇 에뮤의 모습(사진:히티치)

일본 국가연구개발법인 국립국제의료연구센터(이하 NCGM)와 히타치는 공동으로 히타치의 커뮤니케이션 로봇 '에뮤 3(EMIEW3)'를 입원 환자 설명 지원에 활용하는 효과 평가 연구를 지난달 23일부터 약 3개월 예정으로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의료기관에서는 대부분 간호사를 비롯한 의료 종사자가 입·퇴원에 관한 절차 및 주의 사항 등을 설명하는데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의료 종사자의 업무 부담 경감은 오랜 과제이며, 다각적인 근무 방식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또 일하는 방식의 개혁 작업의 한 방안으로 로봇과 인공지능(AI) 등의 활용을 위해 적극적인 검토가 진행되기도 한다.

이번 연구는 국립국제의료연구센터의 입·퇴원지원센터에서 퇴원시 기존대로 의료 종사자가 설명하는 환자 50명과 설명의 일부를 커뮤니케이션 로봇인 '에뮤 3가 대행하는 환자 50명으로 총 100명에 대한 의료 종사자의 설명 대응 시간과 부담감을 비교해 로봇의 도입 효과를 평가하는 것이다. 환자의 만족도 등을 조사하고 로봇에 의한 설명을 환자가 얼마나 소통하는지와 그 실현 가능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그동안 서비스 로봇이나 커뮤니케이션 로봇은 역이나 공항, 상업 시설 등에서 운영해 왔다. 의료 현장에서 설명 업무에 초점을 둔 연구를 실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NCGM와 히타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로봇과 인간이 조화를 이룬 미래의 의료 기관에서 더 세부적인 환자에게 의료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한다고 한다.

한편, 로봇 에뮤는 히타치가 2016년 4월에 개발한 커뮤니케이션 로봇으로 원격 브레인 구성 로봇 IT 인프라와 연계하여 유연한 확장과 업무 시스템과의 연계를 할 수 있다. AI 기반 다국어 회화와 자율 주행 기능을 탑재하고 있으며, 특히 공공장소에서 이용에 요구되는 잡음 환경에서의 음성 인식 성능에서 우수한 평가로 현재까지 역이나 공항, 상업 시설 등 다양한 시설에서 운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