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네이버와 AI금융서비스 플랫폼 확장 위한 MOU 체결
신한은행, 네이버와 AI금융서비스 플랫폼 확장 위한 MOU 체결
  • 박현진 기자
  • 승인 2019.10.1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로바 인공지능 기술이 신한은행 금융 서비스에 접목…금융서비스 포트폴리오 확장 및 디지털 신규 사업 발굴 위한 협업 진행
진옥동 신한은행장(왼쪽)과 신중호 네이버 서치앤클로바 CIC 대표 겸 라인 공동대표가 14일 서울시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사진:네이버)
진옥동 신한은행장(왼쪽)과 신중호 네이버 서치앤클로바 CIC 대표 겸 라인 공동대표가 14일 서울시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사진:네이버)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과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향후 인공지능 기반 금융 서비스 플랫폼 확장을 위한 협업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향후 언어, 음성, 이미지 인식 및 처리 기술을 고도화해 AI 적용 금융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디지털 기반 신규 사업 발굴에 힘쓸 예정이다.

네이버는 AI플랫폼 클로바(Clova)를 운영하며 쌓아온 음성 처리, 챗봇 기술 등을 통해 신한은행 고객 센터 업무 자율화를 이루는 한편, OCR(광학 문자 인식) 기술을 통해서는 내부 문서를 자동으로 인식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주력할 것이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최고 수준의 네이버 이미지 인식 기술을 적용해 은행의 문서 처리 정확도와 속도를 높이고 안면 인식 등 신기술 금융서비스 도입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신한은행은 네이버와 서비스를 융합해 금융 솔루션을 개발하고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서비스 채널 확장에도 함께 나선다. 

한편, 네이버 관계자는 “클로바의 인공지능 기술이 금융 서비스와 맞닿으면, 이용자들에 기존에 없던 획기적인 금융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더욱 넓은 영역에서의 포괄적 협업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현재 지능형 콜센터 서비스 구축, 문서 처리 등 다양한 분야에 AI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며 "네이버의 AI 기술을 접목해 향후 많은 영역에서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