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LG유플러스·마이크로소프트와 미래학교 구축한다
교육부, LG유플러스·마이크로소프트와 미래학교 구축한다
  • 정한영 기자
  • 승인 2019.10.23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강·가상현실을 이용, 교육혁신을 위한 통합모델 등 제시
협약식 전경으로(왼쪽부터), 김현정 마이크로소프트 공공사업본부 본부장, 래리 넬슨(Larry Nelson)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 교육총괄이사, 고순동 마이크로소프트 대표이사,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이화룡 교육부 총괄기획가, 정영린 교육부 교육시설과장(사진:MS)
협약식 전경으로(왼쪽부터), 김현정 마이크로소프트 공공사업본부 본부장, 래리 넬슨(Larry Nelson)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 교육총괄이사, 고순동 마이크로소프트 대표이사,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이화룡 교육부 총괄기획가, 정영린 교육부 교육시설과장(사진:MS)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민간참여형 학교공간혁신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 한국마이크로소프트(대표 고순동)와 각각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은 창의력과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민간 기업이 처음으로 참여하여 첨단기술과 연계된 미래형 교육모델을 학교공간혁신사업 추진에 적용하는 것에 의의가 있는 것으로 학교는 학교공간혁신사업 과정에서 혁신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해볼 수 있고, 기업은 자신들의 교육모델을 현장에 적용하여 보완·개선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협약에 참여하는 기업의 대표적인 교육사례로는 LG유플러스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을 활용한 미래교실 모델’로 첨단 디지털 기술과 5세대 이동통신기반(5G)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물리적 한계를 넘어선 실감형 교육으로 다양한 교육과정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가 핀란드, 호주 등 세계 16개국 교육부(또는 교육청), Renton Prep(미국), Monio High School(핀란드), Whyalla Secondary School(호주) 등에서 적용하는 ‘교육혁신통합모델(Education Transformation Framework, 이하 통합모델)’은 물리적인 교육환경부터 교수학습방법, 교육 정책에 이르는 교육 전반을 혁신하기 위한 통합모델로 현재 세계 곳곳에서 사용되고 있다.

특히 교육부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올해까지 한국형 통합모델을 정립하고, 이후 2021년까지 학교공간혁신사업과 연계한 학교를 시범 구축하는데 뜻을 같이 하였다.

한국형 통합모델의 현장 적용은 학교공간혁신사업 추진 학교 중 희망학교를 대상으로 하며, 이 과정에서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통합모델 적용을 위한 기술 지원을 담당하고 교육부(교육청)는 공간혁신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과 재정 지원을 담당한다.

한편 유은혜 부총리는 “이번 업무협약은 민간기업과 정부가 학교공간혁신사업에 대한 고민을 함께 하기 시작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기술력과 창의력을 가진 민간과 학교가 힘을 합쳐 교육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라고 당부했으며, 교육부는 앞으로도 민간이 가진 우수한 교육혁신 모델을 발굴하여 산업계와 함께하는 민간참여형 학교공간혁신사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