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로다인, 현대모비스와 ADAS 협업...'라이더 기반 신형 ADAS 솔루션'
벨로다인, 현대모비스와 ADAS 협업...'라이더 기반 신형 ADAS 솔루션'
  • 권현주 기자
  • 승인 2019.10.24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벨 3' 자율주행 필수 센서…2021년 상용화 목표, 글로벌 라이다 시장 공략
현대모비스, 벨로다인에 투자와 ADAS 협업(사진:본지편집)

벨로라인 라이더(Velodyne Lidar, Inc.)가 현대모비스와 협약을 맺고 벨로다인 라이더의 기술과 현대모비스의 인지 소프트웨어를 통합한 라이더 기반 신형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ADAS)을 개발하기로 했다고 23일 발표했다.

현대모비스는 벨로다인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벨로다인에 5천만 달러(한화 약 600억원) 규모의 투자도 단행한다. 이러한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2021년 레벨3 자율주행용 라이다 시스템을 양산해 국내를 비롯한 아시아 시장에 우선 적용해나갈 계획으로 이를 시작으로 북미와 유럽 시장 개척에도 함께 나서기로 했다.

고영석 현대모비스 기획실장은 “업계에서 손꼽히는 혁신적 라이더 센서 공급업체 벨로다인 라이더와 협력하여 고성능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라이더 시스템을 개발하게 되어 기쁘다”며 “벨라레이는 벨로다인의 업계 선도적인 센서 기술을 활용하여 내장 가능한 소형 폼 팩터로 ADAS의 까다로운 요구 조건을 충족시켜서 승용차에 탑재할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홀(David Hall) 벨로다인 설립자 겸 CEO는 “현대모비스 및 우리의 가치 있는 글로벌 파트너와 함께 일하면서 우리는 차량에서 벨로다인의 3D 라이더 지각의 힘을 활용하여 전 세계 소비자를 위한 자동 안전을 향상할 것”이라며 “우리는 강력한 ADAS 시스템이 자율주행에 대한 공공의 신뢰를 쌓고 완전 자율주행으로 나아가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벨로다인 벨라레이는 확장 가능한 ADAS 기능(미국자동차기술회 레벨 2에서 레벨 4)를 저렴한 별도 패키지로 차량에 장착한다. 벨라레이는 레이저를 활용해 도로 안전에 필요한 주변 환경 간 거리를 빛의 속도로 정확하게 측정한다. 이 기술은 보행자와 자전거 탐지 및 회피, 차선 유지, 자동 급정거, 적응형 정속주행 시스템, 사각 탐지, 첨단 자동 내비게이션 기능 등을 포함한다. 벨로다인은 이 시스템이 전 세계에서 더 안전한 교통을 실현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벨로다인의 독점 센서 솔루션은 가장 앞선 범위, 정확도, 해상도, 소프트웨어 인텔리전스, 저전력과 높은 안정성을 모두 갖추고 있다. 2010년 첫 상용 제품을 출시한 이래 벨로다인은 3만유닛 이상의 제품을 출하했고 5억달러 이상의 누적 매출을 창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