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음성인식 전자의무기록(EMR) 시대 열려...
인공지능 음성인식 전자의무기록(EMR) 시대 열려...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9.10.3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성모병원·은평성모병원·퍼즐에이아이, 공동개발 시스템은 딥러닝 기반 음성 인식을 의사의 환자 진단과 결합하여 의료를 지원하는 음성 인식율이나 사용자 편의성 면에서 세계 수준에 도달
인공지능 음성인식 전자의무기록(EMR) 시대 열려(사진:퍼즐에이아이 홈페이지 캡처)

서울성모병원 스마트병원(병원장 이지열 교수)과 은평성모병원 음성인식 전자의무기록 연구소(소장 김병국 교수)가 30일 열린 ‘CMC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비전 선포식’에서 AI 음성인식 기반 '전자의무기록(EMR Electronic Medical Record)과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 Picture Archiving Communication System)에 완벽하게 연동하는 음성인식 전자의무기록 시스템(Voice EMR)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AI '음성인식 전자의무기록 시스템'은 서울성모병원, 은평성모병원과 AI스타트업인 (주)퍼즐에이아이가 지난 2년간 공동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딥러닝 기반 음성 인식을 의사의 환자 진단과 결합하여 의료를 지원하는 음성 인식율이나 사용자 편의성 면에서 세계 수준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특히 음성인식기의 성능을 높이기 위한 음성전처리 엔진을 보유하고 있어 다양한 의료 환경에서도 적용이 가능해 외래 및 입원 등 모든 환자의 수술과 시술, 판독기록 뿐만 아니라 다양한 서식을 포함한 모든 전자의무기록과 호환 및 연동이 가능하다. 음성 인식률은 한글·영문 혼합 시에도 95% 이상으로 세계 최고 수준급이다.

시연행사 전경(사진:성모병원)

퍼즐에이아이 전하린 연구소장은 “서울성모병원과 은평성모병원의 축적된 빅데이터와 독자 개발한 첨단 엔진을 기반으로 세계적 수준의 인식율과 사용자 편의성을 갖춘 의료 음성 인식기를 만들었다”고 말했고 공동개발에 참여한 김병국 소장도 “독자 개발한 음성 보안 기술을 통해 의료음성인식의 보안과 함께 의료정보 투명성까지 확보했다.”며 우수성을 높이 평가했다.

이지열 서울성모병원 스마트병원장은 “Voice EMR의 개발로 의료진의 기록 업무 시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들고 기록 정확도가 높아져 의료진이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면서도 각종 입력 실수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연구도 인간을 대체하는 인공지능이 아니라 인간을 도와주는 인공지능 개발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