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인공지능 기반 국공유지 모니터링 사업 중간 점검
창원시, 인공지능 기반 국공유지 모니터링 사업 중간 점검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9.11.0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지자체 최초로 빅데이터·AI 기반의 국·공유지 무단점유 의심지를 판독하는 시스템을 구축
창원시청 회의실에서 창원시,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국토정보공사 관계자들이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국공유지 모니터링 체계 구축' 중간보고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창원시)
창원시청 회의실에서 창원시,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국토정보공사 관계자들이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국공유지 모니터링 체계 구축' 중간보고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창원시)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국·공유지 무단점유 문제해결과 세외수입 누락 세원 발굴을 위한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국공유지 모니터링 체계 구축’ 사업에 대한 중간보고회를 7일 개최했다.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공모사업에 창원시가 최종 선정된 사업으로, 전국 지자체 최초로 빅데이터·AI 기반의 국·공유지 무단점유 의심지를 판독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게 되며, 사업비 12억으로 올해 12월 완료될 예정이다.

창원시의 국·공유지 항공 정사영상과 한국국토정보공사(LX)의 고해상도 드론 영상을 학습하여 인공지능으로 국공유지를 관리하는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무단 점유지에 대한 변상금 부과, 원상 복구 명령 등 행정업무의 효율성 제고 및 향후 토지수요 변화에 따른 미래 예측 등 다양한 분야에도 활용이 가능 할 것으로 기대 된다.

이날 중간보고회는 사업 수행사의 중간보고 뿐만 아니라, 관계부서 실무담당자들의 질의응답 및 의견 수렴을 통한 보다 나은 사업성과 도출을 위한 양방향 소통의 장이 되었다.

안병오 기획예산실장은 “4차산업의 핵심기술 중에 하나인 AI 기술이 행정에도 다양하게 활용 될 수 있는 공공서비스 선도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