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연암문화재단, 국내 대학 교수 국제공동연구 지원
LG연암문화재단, 국내 대학 교수 국제공동연구 지원
  • 박현진 기자
  • 승인 2019.11.11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 30명 선정, UC버클리, UCLA, 하버드대, 스탠퍼드대, 메사추세츠공과대(MIT) 등에서 1년간 공동 연구 지원, 해외 유수 학술지에 논문 게재

LG연암문화재단(이사장 이문호)이 국내 대학 교수 30명의 국제공동연구를 지원한다.

수여식 후 기념촬영(사진:LG연암문화재단)
수여식 후 기념촬영(사진:LG연암문화재단)

지난 8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LG연암문화재단 이문호 재단 이사장과 한민구 운영위원장(현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을 비롯해 올해 선발된 교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연암 국제공동연구 증서수여식'을 개최했다.
 
학계 및 학술 관련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자연과학, 공학, 인문, 사회 등 각 분야의 교수들이 국내에 없는 연구 장비와 자료를 활용해야 하거나 해외 연구자들과의 협력이 필요한 과제를 심사해 연구 과제를 선정했다.
 
선정된 교수들은 내년 해외 대학 및 연구기관에서 국제공동연구를 수행하게 되며, 1년간 연구활동비 4만 달러(약 4천7백만원)를 지원받는다.
 
생체물질인 DNA를 활용해 다양하게 형태를 바꿀 수 있는 미세 나노 로봇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화여대 박소정 교수가 미국 UC버클리에서, 고효율 에너지 저장 신소재를 개발한 성균관대 박호석 교수가 미국 UCLA에서 해당 분야 해외 석학들과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등 하버드대, 스탠퍼드대, 메사추세츠공과대(MIT) 등에서 연구활동을 펼치게 된다.
 
연구를 마친 교수들은 결과보고서를 제출하고, 2년 이내에 해외 유수의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 및 SSCI(사회과학논문인용색인)급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하게 된다.
 
한편, 이문호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대학의 연구가 실사구시에 입각해 산업계의 근본적 체질 개선에 이바지하는데 연구 역량을 집중하는 것이 절실하다"며, "국경 없는 활발한 협력과 교류를 통한 치열한 연구 성과가 우리나라 학문 발전에 밀알이 될 수 있다는 사명감으로 목표하신 성과를 이루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