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 中 블록체인 특허출원 급증…미국의 3배
[시선] 中 블록체인 특허출원 급증…미국의 3배
  • 권현주 기자
  • 승인 2019.11.21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日 제치고 3위…선두 기업은 알리바바
블록체인 특허출원에서 중국이 미국을 3배 이상 앞서며 이 분야 기술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으로는 중국 알리바바가 선두다.
블록체인 특허출원에서 중국이 미국을 3배 이상 앞서며 이 분야 기술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으로는 중국 알리바바가 선두다.

암호화 기술 ‘블록체인’ 관련 특허출원에서 중국이 미국을 3배 앞선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경제신문은 지적재산권 데이터베이스 운영업체인 일본 아스타뮤제가 미국, 중국, 한국, 일본, 독일 5개국 기업의 2009~2018년 블록체인 특허출원 건수를 조사한 결과, 누계 특허출원 건수는 약 1만2000건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1일 전했다. 2014년까지는 연간 100~200건대의 추이를 보이다 2016년 이후 급격한 증가세를 나타냈다.

총 출원 건수를 출원인의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약 7600건으로 전체의 60%를 차지하며 미국(2600건)의 3배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5년까지는 미국이 중국을 앞섰지만 2016년 이후 역전됐다. 한국은 약 1150건으로, 일본(약 380건, 4위)을 누르고 3위에 올랐다.

한편, 지적재산 서비스업체인 일본기술무역이 미국 특허정보 회사 이노그래피의 특허 데이터를 이용해 산출한 기업별 출원 순위(2009~2019년 8월)에서는 중국 최대 온라인쇼핑몰 알리바바가 512건으로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블록체인 기업인 영국 nChain(468건), 3위는 미국 IBM(248건)의 순이었다.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자산(가상화폐)에서 사용되는 블록체인은 최근 용도가 확산되고 있다. 식품안전을 높이는 새로운 생산·물류관리나 학습이력에 따른 새로운 교육시스템 등의 개발이 기대된다.

알리바바는 인터넷쇼핑몰과 산하 스마트폰 결제서비스 ‘알리페이’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상품의 제조에서 물류와 판매까지의 데이터를 블록체인으로 관리해 위조품을 방지하거나 필리핀과 홍콩 간의 송금 시스템을 구축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블록체인은 중국과 스웨덴 중앙은행이 준비하는 디지털통화에서도 핵심 기술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인민은행은 디지털화폐연구소를 오픈해 블록체인 특허를 포함한 기술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특허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 사용료 등의 문제로 사업 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기술적으로 동일한 수준의 특허를 가지고 있지 않으면 크로스 라이선스(특허의 상호 이용)가 성립되지 않아 물건이나 서비스 개발이 어려워진다. 따라서 블록체인에서 중국 기업의 특허 공세는 주요국 정부의 산업 정책과 기업의 연구개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일본경제신문은 지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