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유럽서 ‘로봇에 인공지능 합쳐질 미래’ 논의
네이버, 유럽서 ‘로봇에 인공지능 합쳐질 미래’ 논의
  • 박현진 기자
  • 승인 2019.12.0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AI 연구 벨트 첫 가동… 미·중 기술 패권 속 네이버 중심의 새로운 흐름 부상 기대
네이버랩스유럽이 주최한 AI for Robotics 전경(사진:네이버)
네이버랩스유럽이 주최한 AI for Robotics 전경(사진:네이버)

네이버가 AI·로봇 기술 분야에서의 최신 화두를 리딩하며, 글로벌 기술 기업으로서의 리더십을 더욱 확고하게 다져나가고 있다

지난달 28일과 29일(파리 현지시간 기준) 전세계 AI인공지능 및 로봇 분야 석학 11명과 함께 AI와 로봇이 일상 속에 자연스럽게 통합될 미래에 대해 토론하는 글로벌 워크샵 'AI for Robotics'를 개최했다.

워크샵은 네이버의 글로벌 AI 연구소 네이버랩스유럽 주최로 프랑스 그르노블에서 양일간에 걸쳐 'How AI can help integrate robots into everyday life: 로봇이 일상 생활 속에 사람들에게 보다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AI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를 주제로 다양한 논의를 이어갔다.

네이버랩스유럽에서 시연 중인 미니치타
네이버랩스유럽에서 시연 중인 미니치타(사진:네이버)

참석자들은 로봇이 물리 환경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인 컴퓨터·3D 비전, 로보틱스 분야의 세계 최고 수준 연구자들이다. 사진을 3D 모델로 자동 변환하는 방법을 최초로 제안한 마크 폴레피스 ETH 취리히 공과대학 교수와 컴퓨터 비전 분야의 차세대 리더로 주목받고 있는 코르델리아 슈미드(Cordelia Schmid) 프랑스 디지털과학연구소 연구 디렉터, 자율주행의 핵심 기술인 SLAM으로 유명한 대니얼 크레머스 뮌헨공대 교수 등이 대표적이다.

네이버랩스 석상옥 대표와 김상배 MIT 교수 겸 네이버랩스 고문 역시 이번 워크샵에 참가했다. 석 대표는 온라인 플랫폼인 네이버가 실제 물리환경 속에서 사용자에게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연구 중인 로보틱스·자율주행·AI·정밀지도 등의 다양한 기술들을 소개했다.

김 고문은 반복적이고 정해진 작업에 적합한 산업용 로봇과 달리 노약자케어, 배달 등 가정용 서비스에 활용될 서비스 로봇은 사람과 물리적 상호작용(Physical Interaction)을 위해서는 궁극적으로 ‘운동 지능(Physical Intelligence)’을 갖춰야 함을 제시하고 이를 위한 설계 패러다임 등을 공유했다.

네이버랩스유럽에서 미니치타 시연을 지켜보는 워크샵 참가자들(사진:네이버)
네이버랩스유럽에서 미니치타 시연을 지켜보는 워크샵 참가자들(사진:네이버)

참가자들은 이번 워크샵을 통해, AI를 활용해 로봇이 끊임없이 변화하는 실제 환경에서 작동하면서 마주하는 다양한 문제에 대한 솔루션과 사람과 로봇 사이의 더욱 자연스러운 인터랙션을 이끌어내는 방법에 대한 최신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며, 미래 로봇·AI 기술의 성장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워크샵을 주최한 마틴 후멘버거(Martin Humenburger) 네이버랩스유럽 연구 디렉터는 “로봇이 우리 일상 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 들기 위해서는 예측되지 않은 상황도 스스로 학습하고 작동할 수 있게 가르쳐야 한다”며 “AI와 로보틱스 분야의 수많은 전문가들이 교류·협력하는 이번 워크샵이 이러한 미래가 조금 더 빨리 다가오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워크샵에 참석한 김상배 MIT 교수는 “로봇과 AI 기술은 꾸준히 발전하고 있지만, 두 가지를 잘 통합하는 것은 여전히 어려운 도전”이라며 “이번 워크샵에서 나올 담론들이 만들어 낼 혁신과, 이러한 최신 논의들이 한국 IT 기업에 의해 리딩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