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AI 차세대 리더... 35세, 美 USC 조셉 림 교수 임원급으로 영입
LG전자, AI 차세대 리더... 35세, 美 USC 조셉 림 교수 임원급으로 영입
  • 권현주 기자
  • 승인 2019.12.2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학습(Reinforcement Learning) 알고리즘, 딥러닝, 컴퓨터 비전 등을 접목한 영상지능 분야의 전문가로
美 USC 조셉 림 교수(사진:LG전자)
美 USC 조셉 림 교수(사진:LG전자)

LG전자가 미래 먹거리인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인재 영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인공지능분야 차세대 리더인 美 USC(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컴퓨터공학부 ‘조셉 림(Joseph Lim)’ 교수(35세)를 영입하고 그에게 CTO부문 산하 인공지능연구소의 영상지능 연구를 맡겼다. 조셉 림 교수는 임원급 대우를 받는다.

조셉 림 교수는 강화학습(Reinforcement Learning) 알고리즘, 딥러닝, 컴퓨터 비전 등을 접목한 영상지능 분야의 전문가로 2017년 33세의 젊은 나이로 USC 컴퓨터공학부 교수에 임명됐다. 

조셉 림 교수는 MIT(매사추세츠공과대학,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에서 석∙박사 과정을 마쳤다. USC 교수직은 그대로 유지한다.

LG전자는 조셉 림 교수의 창의적인 연구환경을 보장하고 산학 연계한 시너지 창출을 위해 조셉 림 교수의 겸직을 배려했다. 조셉 림 교수는 서울 양재동에 있는 인공지능연구소와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USC를 오가며 영상지능 분야의 연구를 주도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조셉 림 교수의 연구분야가 LG전자의 3가지 인공지능 지향점(진화, 접점, 개방) 중 하나인 ‘진화(進化)’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미래 인공지능을 이끌어 갈 젊은 인재가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지난 5월 LG전자는 세계적인 인공지능 연구기관인 ‘벡터연구소(Vector Institute)’의 창립멤버이자 인공지능망(artificial neural network) 전문가인 다린 그라함(Darin Graham) 박사를 토론토인공지능연구소장으로 영입한 바 있다.

한편, LG전자는 국내외 유수 대학과도 AI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미국 카네기멜론대학교(Carnegie Mellon University)와 캐나다 토론토대학교(University of Toronto)와 협업해 LG전자 AI 전문가(AI Specialist)를 육성하기 위한 교육 및 인증 프로그램을 진행해 올해 총 12명의 AI 전문가를 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