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2019 빅데이터 분석 성과보고회 개최
창원시, 2019 빅데이터 분석 성과보고회 개최
  • 박현진 기자
  • 승인 2019.12.23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6건의 빅데이터 분석사업 성과보고 및 ‘주민자치 소통맵’ 시스템 활용 방법에 대한 시연으로
2019 빅데이터 분석 성과보고회 개최전경(사진:창원시)
2019 빅데이터 분석 성과보고회 개최전경(사진:창원시)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3일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2019 빅데이터 분석 성과보고회’를 개최하고 데이터 기반의 정책결정에 대한 관심도 제고와 함께 빅데이터 분석 선도 지자체로서의 위상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기획예산실장, 정보통신담당관 외 15개 부서가 참석한 가운데 총 26건의 빅데이터 분석사업 성과보고 및 ‘주민자치 소통맵’ 시스템 활용 방법에 대한 시연으로 이뤄졌다.

시는 올해 국가 공모 분석사업으로 ‘개인 소득·소비와 기업활동 분석’과 ‘CCTV와 연계된 자동차세 체납·영치 효율화 분석’이 선정되어 분석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2020년 1월에 분석 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개인 소득·소비와 기업활동 분석’은 지역 소득·소비와 기업 건전성의 연관관계를 파악하여 정주여건을 개선하는데 목적이 있다. 지역경제의 발전과 쇠퇴에 대한 신속한 경제 모니터링과 면밀한 분석이 가능하게 되어 산업, 교육, 교통, 의료, 문화 등 주거 여건에 대한 경제지표로 활용할 수 있다.

‘CCTV와 연계된 자동차세 체납·영치 효율화 분석’은 자동차세 체납자료, 영치자료, CCTV 데이터 등 행정 빅데이터를 융·복합하여 분석하였고, 자동차세의 고질적인 체납에 따른 효과적인 징수방안이 필요한 상황에서 효율성이 높은 번호판 영치지역을 도출하여 지방세수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

또 개방된 공공데이터와 이동통신사 등 민간데이터를 분석하고 공간연계를 통해서 지도위에 시각화해 보여주는 ‘주민자치 소통맵’을 시연하고 활용사례를 소개했다.

‘주민자치 소통맵(공공데이터지도)’은 시민생활과 밀접한 공공데이터 200여종을 지도에 시각화하여 나타냄으로써 시민들에게 다양한 빅데이터 정보를 제공하고, 공무원들은 어려운 분석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정책판단에 있어 과학적인 의사결정에 활용할 수 있다. 이러한 ‘주민자치 소통맵’은 데이터의 자료 검증 과정을 거쳐 내년부터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안병오 기획예산실장은 “시정에 빅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 문화를 확산 시킬 수 있도록 전 부서에서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며 “부서, 민간 전문가, 시민 등 다양한 계층이 빅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여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지방자치단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