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 ‘日 IT 상징’ 소니, 전기차 만들었다…CES서 발표
[시선] ‘日 IT 상징’ 소니, 전기차 만들었다…CES서 발표
  • 권현주 기자
  • 승인 2020.01.07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IT산업의 상징인 소니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CES 2020’에서 전기자동차를 발표했다.

엔가젯 등 주요 기술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요시다 켄이치로 소니 사장은 6일(현지시간) 프리젠테이션 무대에서 “지난 10년 동안 모바일이 우리 생활을 송두리째 변화시켰다면 앞으로의 메가트렌드(Mega-trend)는 모빌리티가 될 것”이라며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전기자동차 ‘비전-S 프로토타입(Vision-S Prototype’을 공개했다.

요시다 사장의 프리젠테이션 중에 무대에 미끄러져 들어온 비전-S는 소니의 기술력이 집약된 프로토타입 차량으로, 보쉬, 콘티넬탈, 엔비디아, 퀄컴 등과의 협업으로 개발됐다.

소니의 반도체 기술이라고 하면 CMOS 센서가 유명하지만, 이 차량에는 카메라의 이미지 인식이나 레이더, 라이더(LiDer)와 같은 센서 기술을 조합한 안전설비를 탑재하고 있다. 특징이 다른 센서를 결합함으로써, 예를 들어 카메라 영상만으로는 발견하기 어려운 장애물을 레이더로 포착하도록 고안해 안전성을 높였다. 차량 외부에는 33개의 센서를 부착하고 차량 실내용 카메라로는 탑승자의 얼굴과 신체를 인식해 안전한 상태인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엔터테인먼트 요소로, 전면에 가로로 긴 울트라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운전 시의 정보 표시뿐 아니라 영화 등의 콘텐츠 감상도 즐길 수 있다. 또한 소니의 버추얼서라운드 기술 ‘360 Realty Audio’도 지원해 차내에 박진감 넘치는 음악이 흐를 수 있게 했다.

이 자동차는 5G 시대에 맞게 항상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상태(always-connected)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돼 있으며, (테슬라 자동차처럼) OTA로 시스템을 업데이트하여 최신의 환경을 유지할 수 있다.

한편, 이날 프레젠테이션 자리에서는 소니의 차세대 비디오게임기 ‘PS5’의 로고도 첫선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