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AI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 개발 가속화한다
기상청, AI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 개발 가속화한다
  • 박현진 기자
  • 승인 2020.01.18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와 알파웨더 개발 및 기상 분야 인공지능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공동협력체계 구축
기상청, AI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 개발 가속화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KAIST(총장 신성철)과 17일(금)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시간 당 약 15만 개의 데이터를 활용·분석하여 예보관이 신속·정확한 예보정보를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솔루션 ‘알파웨더(Alpha weather)' 개발 및 기상 분야 AI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알파웨더’는 지난해 7월 국립기상과학원에 벤처형 조직으로 인공지능예보연구팀을 신설하여 예보관이 객관적 의사결정을 신속하고 정확히 할 수 있도록 매일 2.2TB 이상씩 증가하고 있는 기상데이터를 지능적으로 통합하고 정밀 분석하기 위해 개발에 착수했었다.

알파웨더 개념도
알파웨더 개념도

이번 협약으로 기상 분야 인공지능 기술 공동 개발과 인공지능 전문가 양성,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을 위한 자료 공유, 인공지능 전문기술 자문 및 관련 연구에 관한 협업 등 인공지능 연구결과 및 학술교류를 위한 협력방안 수립이다.

협약을 통해 기상청과 KAIST는 각 기관이 가진 역량과 자원을 바탕으로, 기상 분야에서의 글로벌 인공지능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할 예정이다.

지난해 7월 31일, 인공지능예보연구팀 현판식 전경(사진:본지DB)

김종석 기상청장은 “지난 100여 년간의 한반도와 전 세계 기상․기후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기상청과 선도적인 인공지능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카이스트의 업무협약을 통해, 급변하는 기후변화시대의 기상예보 불확실성을 줄이고 기상 분야에서 인공지능 강국으로 가는 시작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