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생활 속에서 인공지능은?
우리 생활 속에서 인공지능은?
  • 권현주 기자
  • 승인 2020.02.08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m이 전 세계 소비자 4,000 명에 AI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보고서... "AI를 미래의 기술로 이야기하는 것 보다 이미 일상생활의 많은 부분을 향상시키는 힘으로 AI에 어떻게 적응하고 있는지 이야기할 순서이다"

인공지능(AI)으로 더 나은 세상은 인류의 기술 비전 중 하나로 2020 년에도 역시 의심의 여지없이 실현되고 있다. 인공지능은 이제 우리의 주머니, 집, 자동차, 직장에 있으며 이미 우리가 이전의 주변 세계를 경험하는 방식과 실질적인 차이를 만들고 있다.

지난 3일 글로벌 반도체 기업 암(Arm)이 전 세계 4,000 명의 소비자에 인공지능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보고서 'AI 오늘과 AI 내일: Arm 2020 Global AI Survey' 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Arm을 대신하여 노스스타 리서치(Northstar Research)가 진행했다.

이미 많은 인간 경험을 재구성하는 지능형 기술의 발전에 대해 전 세계 사람들이 어떻게 느끼는지에 대한 보고서이다.

AI로 원하는 상위 5 가지(사진:보고서 캡처)

현재 Arm은 많은 AI 디바이스의 중심에 있다. Arm Cortex CPU, Arm Mali GPU 및 Arm Ethos NPU 등의 조합을 통해 전 세계 모바일 장치의 85 %와 스마트홈 과 같은 기기, 웨어러블 및 센서 등 수많은 AIoT 장치에서 산업 및 사용자 경험을 변화시킬 수 있는 고급 AI 사용 사례를 구현하고 있다.

조사에서는 다양한 AI 사용 사례를 제시하고 각각에 대해 얼마나 편안한 지 물었다. AI 사용 사례는? 현재 가장 많이 사용되는 AI 보조 기술은 무엇입니까? AI 기반 기술에 익숙하고 다른 기술에 불편한 점은 무엇입니까? 장치 제조업체의 기회는 어디에 있으며 어떤 위험이 있습니까? 등의 질문으로 진행했다.

이 보고서의 또 다른 주요 주제는 소비자가 AI를 인식하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이다. 반가운 소식은 소비자가 공상 과학 디스토피아와 현실을 명확하게 구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인간은 인공지능과 어떻게 상호작용할 것인가? 에 대한 결과(사진:보고서 캡처)
인간은 인공지능과 어떻게 상호작용할 것인가? 에 대한 결과(사진:보고서 캡처)

응답자 10 명 중 1 명은 AI를 말하고 느끼고 인간의 감정을 느끼거나 어떤 요소를 갖는 인간과 같은 안드로이드 로봇을 묘사한 것으로 정의했다. 또 본질적으로 부정적이지는 않았지만 대부분의 소비자가 AI의 현실을 인식한다는 것이다.

또한 AI에 대한 대중의 인식이 해당 응용 프로그램의 가시성에 크게 의존하는 것 같다. '가시적'과 '비가시적' AI를 흥미롭게 구분한다.

스펙트럼의 한쪽 끝에는 로봇과 같은 가장 확실한 AI 장치가 있고, 다른 쪽에는 알고리즘이 자동적으로 배경 뒤에서 우리의 경험을 조용하고 매끄럽게 향상시킨다는 것이다. 응답자 중 90 %가 알렉사(Alexa)와 같은 음성 비서가 AI를 사용한다는 것을 이해했다.

특히 보고서에서 AI가 제대로 수행해야 하는 개인 데이터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보안에 대한 요구도 높아졌다. 응답자의 3 분의 1 이상이 자신이 사용하는 AI 장치가 해킹될 경우 경쟁 업체의 제품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답했으며, 3 분의 1은 해당 장치 범주의 사용을 중지하는 것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사용 사례에 따라 인식과 우려가 바뀔 수 있지만 AI가 우리 주변에 있다는 것을 분명히 이해하고 있다. 모든 국가, 연령대 및 인구 통계에 따르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AI가 이미 자신의 생활 방식과 주변 세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생각했다.

AI를 미래의 기술로 이야기하는 것 보다 이미 일상생활의 많은 부분을 향상시키는 힘으로 AI에 어떻게 적응하고 있는지 이야기할 순서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AI 오늘과 AI 내일: Arm 2020 Global AI Survey' 참고하면(다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