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올 11월 AI올림픽 개최... 스마트공장 3년 내 3만 곳으로 확대한다
중기부, 올 11월 AI올림픽 개최... 스마트공장 3년 내 3만 곳으로 확대한다
  • 최광민 기자
  • 승인 2020.02.1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AI 적용 여부가 국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시대에 직면했다”며 “중소기업·스타트업·소상공인 전반의 스마트화가 필요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중기부, 산업부, 기획재정부 등 3개 경제 부처와 금융위원회에게서 업무보고를 받고 중소벤처기업부에는 유니콘사업이 제2벤처붐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산자부에는 기업이 기업가정신을 살려 활발히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강조했다.(사진:청와대)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2020년 합동 정부업무보고'에서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정보통신기술(ICT)을 도입해 생산성을 높이는 스마트공장의 수를 3년 내 2배 넘게 늘리기로 했다.

또 인공지능(AI) 올림픽을 올해 11월 개최하는 등 ‘DNA(데이터·네트워크·AI)’ 분야 유망 스타트업도 더 활발하게 육성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소상공인을 위한 스마트 상점가를 시범 운영하는 동시에 벤처 4대 강국의 실현을 위한 'K-유니콘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한다.

중기부는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이같은 내용의 2020년 업무계획 ‘디지털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를 발표·보고했다.

중기부는 올해 주요 업무 계획으로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 △디지털 경제의 중추, 혁신기업 육성 △디지털 경제의 밑거름, 상생과 공존 등 3대 목표를 제시했다. 이에 따른 정책 과제를 중소기업, 스타트업·벤처, 소상인, 소공인, K-유니콘, 브랜드K, 규제자유특구, 대·중기 상생, 소상공인, 상권 등 10개 분야로 나눴다.

중기부는 “빅데이터·AI 적용 여부가 국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시대에 직면했다”며 “중소기업·스타트업·소상공인 전반의 스마트화가 필요하다”고 업무보고 취지를 설명했다.

중기부는 우선 지난해까지 1만2660곳이 완공된 중소기업 스마트공장을 올해 안에 1만7800곳으로 늘리고 이어 2021년 2만3800개, 2022년까지 3만곳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 스마트공장을 고도화하기 위해 대기업 수준의 AI 활용환경을 제공하는 제조 데이터센터 2곳과 플랫폼을 구축한다.

데이터센터는 지금까지 공급자 중심으로 운영됐다는 아쉬움을 사 왔다. 중기부는 이를 개선하고 데이터를 수요자 중심으로 제공하기 위해 불량 원인분석과 품질 최적화를 지원하기로 했다.

스마트공장 운영인력 교육시설인 러닝팩토리도 2022년까지 두 배(6곳)로 늘릴 계획이다.

중기부는 스타트업·벤처기업 제조공정 스마트화를 위해 첨단 ICT 솔루션 도입 등을 지원해 빅데이터·AI를 활용한 사전진단, 수요예측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른바 DNA 분야 유망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해 올해 11월 AI 올림픽을 개최할 예정이다. 소상인과 소공인에도 각각 스마트상점과 스마트공방을 구축을 지원한다.

스마트 소상공인 육성을 위해서는 스마트오더 등 4차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상점 기술을 업종별로 특화해 보급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는 한편 스마트 상점가도 시범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소공인을 대상으로는 수작업 위주 제조공정에 loT(사물인터넷)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공방도 추진된다.

유니콘 기업(시가총액 1조원 이상의 비상장 기업) 발굴과 육성을 강화해 4대 벤처 강국의 입지를 강화하고 우수 중소기업 세계시장 진출·스케일업 프로젝트인 브랜드K도 계속 운영한다.

규제자유특구는 지난해 1차·2차 선정지에 이어 3차 지역을 새로 지정한다. 기존 특구 선정지에 대한 R&D·사업화 지원도 계속된다.

대형투자 촉진을 목표로 총 1조9000억원 규모의 모태 자펀드(모태펀드가 출자한 벤처펀드)를 조성하고,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도 제공한다.

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빅3 분야의 스타트업과 벤처기업 250개를 발굴해 사업화 연구개발(R&D) 등 중소기업 지원사업과도 연계한다.

중기부는 대·중소기업 상생 정책도 꾸준히 추진할 예정이다. 자발적 상생을 하는 자상한 기업을 발굴·지원하고 성공한 기업의 사회환원 분위기를 조성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이 공공기관과 직접 조달계약을 체결하고 대기업 등은 일부를 하청받는 공조달 상생협력제도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