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병원, 자연어 처리(NLP) '의료AI'... 국내 최초, 개발 및 시험 운영
부산대병원, 자연어 처리(NLP) '의료AI'... 국내 최초, 개발 및 시험 운영
  • 최광민 기자
  • 승인 2020.02.2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데이터의 생산성과 품질 향상으로 질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
의료인공지능을 개발한 최병관 교수가 의료데이터 추출 시범을 보이고 있다.(사진:부산대)
의료인공지능을 개발한 최병관 교수가 의료데이터 추출 시범을 보이고 있다.(사진:부산대)

부산대학교병원(원장 이정주) 융합의학기술원(기술원장 최병관 교수)이 의료데이터를 분석해 의료용어 데이터를 추출하여 의료진이 사용 할 수 있는 자연어 처리(NLP) 의료인공지능이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시험운영에 들어간다.

이번에 개발된 딥러닝 기반의 의료인공지능(AI)은 병력지와 판독지 같은 문자서술형(free text) 자료에서 데이터를 분석하고, 대한민국 표준질병사인분류 코드를 추출할 수 있어 외래진료시 의료진이 환자에게 더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의료데이터의 생산성과 품질 향상으로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 되었다.

지금까지는 CT나 MRI 같은 의료영상을 분석해주는 AI의 개발과 연구는 국내에서 상당히 진전되었으나 진료차트와 같은 문자형 의료데이터를 분석해 주는 국내 연구는 미미했었다.

특히, 국내 전자차트 도입률이 90%를 넘어가는 상황이지만 의료진이 문서로 작성하는 수많은 의료 데이터는 구조화가 되어 있지 않아 의료정보 유통 및 재활용에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지만 자연어 처리기반의 의료인공지능을 이용하면 활용이 힘든 의료정보를 인식 가능한 스마트 의료 데이터로 변환되어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게 된다.

의료인공지능 개발을 주도한 최병관 교수는 현재의 경과기록지에서 의료 정보를 추출하는 업무분야에서 시험운영을 거친 뒤, 영상판독지와 병리 판독지, 수술 기록지 등으로 활용처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펴, 이정주 병원장은 “자연어를 처리하는 의료인공지능 개발로 우리나라도 왓슨과 같은 의료 인공지능을 개발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했다고 본다. 이를 통해 병원의 의료 서비스 고도화는 물론 세계 의료데이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