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자연어 처리 기반... 코로나19 예방 및 대응 위한 '스마트 전염병 로봇' 시스템 구축
알리바바, 자연어 처리 기반... 코로나19 예방 및 대응 위한 '스마트 전염병 로봇' 시스템 구축
  • 최창현 기자
  • 승인 2020.02.2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맨틱 이해, 자연어처리(NLP), 음성인식·합성 기술에 기반해 로봇이 인간의 언어를 이해하고 실제, 인간의 의사소통에 가까운 경험을 제공하며, 방언 인식과 다자간 대화 및 관련 문제를 정확하게 처리할 수..
중국 27개 성의 40개 도시에서 스마트 폰으로 1,100 만 건 이상의 전화를 걸고 1 백만 건 이상의 온라인 상담 서비스를 제공했다.

알리바바 달마 연구소(Alibaba Dharma Institute)의 연구팀이 코로나19 예방 및 대응을 위한 '스마트 전염병 로봇'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7일 밝혔다.

로봇은 아웃 바운드 스마트폰 통화(자동 외부 다이얼링) 기능이 있으며 전염병 상황에 대해 문의하고 전화를 걸어 조사 및 예방하고 조치(관계기관 연계)할 수 있으며 동시에 네트워크 플랫폼을 통해 전염병 상담 및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염병에 대한 무료 정보를 제공한다.

이 로봇은 시맨틱 이해, 자연어처리(NLP), 음성인식·합성 기술에 기반해 로봇이 인간의 언어를 이해하고 실제, 인간의 의사소통에 가까운 경험을 제공하며, 방언 인식과 다자간 대화 및 관련 문제를 정확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한다.

로봇이 전화를 걸기 전에 먼저, 상대방이 주요 영역과 관련되어 있는지, 가까운 연락처, 의심 사례 또는 확인된 사례인지를 분류하고 지능형 아웃 바운드 플랫폼을 통해 그룹을 정의하고 응답 내용을 자동으로 저장한다. 또 실시간 빅 데이터 분석을 사용하여 대화 및 상대방의 상황을 판단하는 테이블을 작성한다.

1 월 말에 출시된 이 로봇은 처음으로 저장성, 헤이룽장 성, 지난, 산둥성 등 3 곳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재 베이징, 상하이, 충칭, 장쑤성, 후베이성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중국 27개 성의 40개 도시에서 스마트 폰으로 1,100 만 건 이상의 전화를 걸고 1 백만 건 이상의 온라인 상담 서비스를 제공했다.

예를 들어, 그들은 특정 지역에 살았는지, 열이 나고 다른 불편함이 있었는지, 다른 장소에서 돌아왔는지 여부를 물었다. 또 로봇은 정보 수집 시간을 대폭 단축하여 매분 3500 번의 전화를 걸 수 있었으며, 취합된 168,000 개의 데이터 사본을 로봇은 4 시간 만에 처리한다.

한편, 알리바바 달마 연구소의 ‘스마트 전염성 로봇’프로젝트 책임자이자 자오 쿤(Zhao Kun)은 지역들이 각기 다른 환경에 따라 인간-기계 대화 프로세스를 설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