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로클, 비전문가도 사용 가능한 딥러닝 비전 소프트웨어 '뉴로티(Neuro-T)'
뉴로클, 비전문가도 사용 가능한 딥러닝 비전 소프트웨어 '뉴로티(Neuro-T)'
  • 최광민 기자
  • 승인 2020.03.26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주관 서울청년창업사관학교 사업으로 딥러닝 비전 소프트웨어 사업에 날개 달아
Neuro-T & Neuro-RT 제품(이미지:뉴로클)
Neuro-T & Neuro-RT 제품(이미지:뉴로클)

다양한 전문지식을 보유한 팀원들로 구성된 뉴로클(대표 이홍석)이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서울청년창업사관학교 지원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뉴로클은 이번 창업사관학교 프로그램을 통해 기술개발, 지재권 취득, 마케팅 등에 필요한 정부지원금과 창업 인프라, 교육 및 코칭, 기술지원, 판로개척 지원, 해외 진출 지원을 받는다.

이번 선정은 핵심 제품인 딥러닝 비전 소프트웨어 뉴로티(Neuro-T)에 대한 기술 창의성 및 성장 가능성이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뉴로티(Neuro-T)는 비전문가도 손쉽게 이미지 해석용 딥러닝 비전 모델을 생성할 수 있도록 해주는 범용 소프트웨어이다.

사용자가 이미지를 수집하여 분류만 해주면, 뉴로티(Neuro-T)의 자체 알고리즘이 이미지의 특성을 자동으로 분석하여 최적의 모델을 생성해준다. 서버-클라이언트 구조를 통해 다수 사용자간 비교/협업이 가능하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사례 학습 기반의 딥러닝 비전 기술 특성상 산업군에 크게 구애를 받고 있지 않는 점도 큰 장점이다. 예를 들어, 다양한 질병의 가진 환자의 X-ray 사진에서 질병 유형별로 영역을 표시하여 학습해주면, 학습되지 않은 이미지들의 질병 유형 및 영역을 자동으로 검사해주는 모델 생성이 가능하다.

동시에, 물류 Box 외관 검사, 제조 부품 외관 검사 등의 작업도 동일한 소프트웨어를 통해 가능하다. 이에 이미지를 분석하고자 하는 다양한 산업군의 의뢰가 들어오고 있다는 게 뉴로클 측 설명이다.

또한, 하드웨어 적용을 위한 제품인 뉴로알티(Neuro-RT)를 통해 대규모 서버 PC 환경부터 임베디드 시스템까지 여러 유형의 플랫폼을 지원하여, 다양한 하드웨어 환경의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있다. 내부 로컬 서버 PC 구축이 일반적인 대기업이나, 딥러닝 도입을 위한 고성능 하드웨어 투자가 어려운 소기업의 요구를 소프트웨어 개발에 반영했다.

이홍석 대표는 ‘딥러닝 기술의 일반화’가 회사의 비전이라며, “이번 사업 선정을 통해 뉴로클의 사업 확장의 재정적 기반을 마련하고, 더 다양한 고객의 이미지 해석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